“CD플레이어의 귀환” 오늘의집, CD플레이어 판매량 430% 증가

24
ⓒ오늘의집

CD로 틀고, 유선 이어폰으로 듣는 맛이 돌아왔다. 서랍 속 유물로 여겨지던 ‘CD플레이어’의 귀환이다.

오늘의집은 자체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CD플레이어 판매량이 최근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한 아이돌 그룹이 출시한 굿즈에서 시작된 CD플레이어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네이버에서 CD플레이어 검색량지수는 5월24일 100을 기록한 후 평소 대비 3배 이상의 검색량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검색량 한자릿수를 기록하던 CD플레이어가 역주행 트렌드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오늘의집이 5월20일부터 26일까지 한 주간 CD플레이어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직전 주 대비 430%의 폭발적인 거래액 성장률을 기록했다.

직전 4주간 판매된 거래액을 합친 결과보다도 많은 수치다. 구매자 수도 한 주 간 약 10배 증가하며 CD플레이어에 대한 높은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관련 검색량도 늘었다. 5월20일부터 26일까지 오늘의집 검색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CD플레이어’ 키워드 검색량은 직전 주 대비 300%가량 증가했다.

‘CDP’, ‘휴대용 CD플레이어’ 등 관련 키워드를 검색하는 고객도 큰 폭으로 늘었다.

이전까지는 오늘의집 내에서 벽걸이형 CD플레이어, 스탠드형 CD플레이어가 인테리어의 한 요소로 주목받으며 인기를 끌었다면, 최근 들어 포터블 CD플레이어에 대한 관심이 급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CD플레이어’ 하면 떠오르는 은색, 검정색의 전자기기 느낌 대신 안이 훤히 보이는 투명한 CD플레이어, 레트로 감성으로 가득 채운 CD플레이어 등 디자인 상품들도 젊은 세대의 취향을 저격했다.

사용자들은 스티커 등으로 직접 ‘플꾸(플레이어 꾸미기)’로 개성을 뽐내기도 한다. 무선 이어폰, 무선 헤드셋에 이어 이제는 CD플레이어가 패션 아이템의 역할을 하는 전자제품으로 떠오른 것이다.

특히 CD플레이어는 연예인들의 핫템으로 부상한 유선 이어폰과도 잘 어울려 트렌드 세터 아이템으로 주목도가 높다.


오늘의집 관계자는 “스마트 기기로도 자신을 표현하는 Z세대 사이에서 유선 이어폰이나 CD플레이어가 인기를 끌며 오늘의집 내에서도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며 “개성 넘치는 고객들이 오늘의집을 통해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상품을 발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 큐레이션 및 할인 혜택 강화를 통해 최고의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