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정부 배당수입 2조 1322억원…전년비 72.1% 증가

24
올해 정부 배당수입 2조 1322억원…전년비 72.1% 증가

정부가 올해 출자기관으로부터 총 2조 1322억 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배당 규모는 지난해 (1조 2387억 원)보다 8935억 원(72.1%)증가한 수준으로, 세입 수입에 어려움을 겪는 정부로서는 그나마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30일 2023회계연도 실적에 따른 정부출자기관 배당 결과를 공표했다.

전체 40개 정부출자기관 가운데 정부 배당을 실시한 기관은 17개이며, 나머지 23개 기관은 당기순손실 및 이월결손금 보전 등으로 배당 대상에서 제외됐다.

산업은행이 8781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기업은행(4668억 원), 인천국제공항공사(2248억 원), 수출입은행(1847억 원), 한국투자공사(944억 원), 한국토지주택공사(943억 원), 한국도로공사(519억 원) 순이었다. 평균 배당 성향(배당금/당기순이익)은 39.87%로 지난해 39.93% 등 예년 수준을 유지했다. 적자가 누적된 한국전력공사와 가스공사 등은 배당 대상에서 제외됐다.

부동산 경기 하락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토지주택공사는 2021년도 7000억 원 수준에서 2022년 2625억 원을 기록한 뒤 더 줄어들어1000억 원을 밑돌았다.

정부는 이번 정부 배당에 적극 협조한 부산항만공사와 울산항만공사를 우수 배당기관으로 선정, 부총리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올해 정부 배당수입 2조 1322억원…전년비 72.1% 증가
2024년 정부배당수입 현황(단위:억원). 자료:기재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