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계장에도 AI 도입…LGU+, 하림과 스마트 축산사업 진출

20

LG유플러스가 양계장에 인공지능(AI)을 도입해 닭의 사료 배급과 체중 관리 등을 효율화한다. 회사는 이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1위 양계 유통사 하림과 스마트(지능형) 축산사업에 진출한다.

양계장에도 AI 도입…LGU+, 하림과 스마트 축산사업 진출
LG유플러스는 스타트업 유니아이와 ‘AI 양계 스마트팜 서비스’를 개발하고 하림과 관련 사업 진출을 위한 실증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사진 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스타트업 유니아이와 ‘AI 양계 스마트팜 서비스’를 개발하고 하림과 관련 사업 진출을 위한 실증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양계 AI 서비스는 수만 마리 닭의 움직임과 이상행동을 분석해 체중과 건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AI 건강 이상 진단’, AI가 비전(시각정보) 인식을 통해 닭이 일정 몸무게에 도달하는지 확인하는 ‘AI 체중 예측’ 등을 지원한다. 또 사람이 매일 확인하던 사육장의 온도와 습도, 사료 배급, 닭의 체중 변화, 폐사체 등을 한번에 관리하는 ‘DX 사양관리’ 솔루션을 포함한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통해 현재 수작업으로 이뤄지는 양계 작업의 효율을 개선할 방침이다. 현재 국내 양계 산업은 사육장마다 5만~10만 마리의 닭을 키우며 사료 배급, 환경 관리, 출하 체중 측정 등을 일일이 사람이 수작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사육장이 도심 외곽에 있어 인력난도 심하다. 유통사도 사육장별 사육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기 어려워 공급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하림과 양계 AI 서비스의 공동 실증을 시작한다. 하림 산하 계열 농장에 서비스를 도입해 경제적 효과 등을 함께 검증하고 농가 및 하림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향후 양돈, 축우 솔루션 업체와도 협력해 축산 전체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하고 동남아시아를 포함한 해외시장 진출도 꾀할 방침이다.

전승훈 LG유플러스 기업플랫폼사업담당은 “하림의 운영 노하우에 LG유플러스가 쌓아온 디지털전환(DX) 역량이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농가 보급을 시작으로 양돈, 축우 등 스마트팜 전문 업체들과 협력을 확대, 축산 농가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K스마트팜 수출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