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프랑스 파리에 유럽지역 K-테크 캠프 1호 개소

28

수출테크기업 대상 해외 창업공간

해외진출 컨설팅·파트너 발굴 등 지원

비바테크 전시회 참가기업에 서비스 첫 제공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전경.ⓒ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파리 K-테크 캠프(K-Tech Camp)’ 출범 기념식을 개최했다.

KOTRA는 국내 수출테크기업이 손쉽게 해외 진출을 할 수 있도록 작년 12월 미국 실리콘밸리를 시작으로 글로벌 유망시장별 K-테크 캠프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있다.

K-테크 캠프는 수출테크기업에 ▲해외 창업공간 ▲해외진출 컨설팅 ▲파트너 발굴 ▲현지 인력 채용 등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올해는 이번 프랑스 파리에 이어 싱가포르(10월)와 핀란드 헬싱키(11월)에 순차적으로 개소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도쿄, 두바이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2030년까지 창업생태계가 발달한 세계 주요 지역에 30개 이상의 K-테크 캠프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K-테크 캠프는 KOTRA가 주관하는 해외 스타트업 지원사업에 참가하는 수출테크기업을 주요 고객으로 한다. 캠프별로 2개사에서 15개사가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사무공간을 상시 운영한다.

다만 대규모 전시회나 행사 등으로 기업 수요가 집중될 때는 외부 공유 오피스를 추가로 활용해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우리 기업 40개사가 참여한 이번 비바테크(Viva Technology 2024) 전시회 기간에도 전시장 인근 민간 공유 오피스를 별도로 임차해 국내기업의 해외 파트너 상담, 기술시연, 시장 조사 활동 등을 지원했다.

대화형 인공지능(AI) 솔루션 기업인 랭코드는 비바테크 전시회 참가를 위해 2주 동안 파리 K-테크 캠프를 이용했다. 랭코드 관계자는 “여기저기 이동할 필요 없이 한 곳에서 전시회를 준비하고 기술 시연을 위한 비즈니스 미팅도 할 수 있어 편리했다”며 “특히 현지 상관례, 진출 노하우 등을 KOTRA에서 컨설팅받아 큰 도움이 됐고 후속 절차 진행을 위해 파리를 재방문할 때도 캠프를 이용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디지털 시대를 맞이해 우리 수출테크기업의 글로벌 진출 영역이 빠르게 확장되고 있다”며, “기업이 세계 어느 곳을 가든 KOTRA의 무역관과 현지 전문 네트워크를 통해 창업공간부터 해외진출 상담, 사업파트너 연결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