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오너 일가 “합심해 상속세 현안 해결할 것”

26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한미약품 창업주 일가가 ‘합심’해 상속세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30일 밝혔다. 그동안의 행보와 달리 송영숙 회장과 임주현 부회장도 함께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한미약품 창업주 일가가 ‘합심’으로 상속세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앞서 한미약품 창업주 고 임성기 회장이 2020년 8월 별세하면서 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의 임 회장 지분 2308만여 주(당시 지분율 34.29%)가 부인 송영숙 회장과 임종윤·주현·종훈 세 자녀에게 상속된 바 있다. 이들은 약 5400억원 상속세 납부 부담을 안았다.

상속세는 5년간 분할해서 납부하기로 했으나, 지난 3년 동안 낸 상속세는 절반 정도인 약 2644억원이다.

이중 700억원 규모의 3차 납부 기한이 올해 3월까지였지만 이들은 가산금을 부담하고 납부는 연기한 상태다.

더군다나 송 회장과 자녀들이 보유지분을 담보로 받은 대출도 4000억원이 넘는 데다, 주가가 상속 시점에 비해 많이 하락해 추가 주식담보 대출 여력도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사이언스 측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취득 및 배당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만 상속세 해결을 위한 구체적 재원 마련 방안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