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칠린드리, 페라리의 영혼 ‘12기통 엔진’ 마니아 저격

23

세계 최초 공개 한달 만에 한국서 아시아 처음 선보여

6.5ℓ 자연흡기 프론트 미드 12기통 엔진 탑재

(왼쪽부터) 김광철 FMK 대표이사, 엠마뉴엘레 카란도 페라리 글로벌 프로덕트 마케팅 총괄이 30일 인천 인스파이어에서 개최된 페라리 12칠린드리 아시아 프리미어 행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정진주 기자

스포츠카와 레이싱 드라이버, 양단의 드라이버 모두를 만족시킬 ‘페라리 12칠린드리’가 한국에서 아시아 최초로 공개됐다. 미국 마이애미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지 한 달 만이다.

엠마뉴엘레 카란도 페라리 글로벌 프로덕트 마케팅 총괄은 30일 인천 인스파이어에서 개최된 페라리 12칠린드리 아시아 프리미어 행사에서 이번 신차에 대해 “현대가 아니라 미래를 대표하는 차”라며 “페라리를 가장 잘 아는 마니아들에게 사랑받는 소수만을 위한 차”라고 소개했다.

페라리 국내 공식 수입 및 판매사 FMK의 김광철 대표이사는 “12칠린드리는 페라리의 타협 없는 파워트레인 철학이 자연스럽게 진화한 결과물”이라며 “월드 프리미어가 개최된 지 불과 한 달도 안 된 시점에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선보일 수 있게 돼 매우 고무적이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12칠린드리 언베일링 .ⓒ데일리안 정진주 기자

페라리는 12칠린드리를 세계에서 두번째, 아시아에서는 첫번째로 공개하게 된 이유에 대해 “한국은 굉장히 중요한 시장”이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아시아에서 가장 세련됐으며, 럭셔리를 사랑하는 매니아 층이 매우 두터운 시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이테크 기술과 전통이 공존하는 한국 시장이 예술을 사랑하지만 첨단 기술을 지향하고 있는 당사의 습성과 매우 닮은 구석이 있다”고 덧붙였다.

12칠린드리는 제품 포지셔닝 중 중간에 위치해 일상적인 도로와 레이싱 트랙 위 모두에서 다이나믹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다. 칠린드리는 내연기관을 뜻하는 ‘실린더(Cylinder)’의 이탈리아어다. 이름의 뜻처럼 페라리의 타협 없는 파워트레인의 철학을 담아내기 위해 6.5ℓ 자연흡기 프론트 미드 12기통 엔진을 장착됐다.

자연흡기 엔진은 과급기의 도움 없이 자연의 공기를 그대로 받아들여 혼합기를 만들어 엔진을 작동시키는 방식이다. 엔진의 기본이라 불릴 만큼 구조가 간단하고 정비성도 용이해 액셀레이터의 응답성이 좋다.

12칠린드리의 자연흡기 12기통 엔진. ⓒ데일리안 정진주 기자

자연흡기 프론트 미드 12기통 엔진은 1947년 이래 페라리의 상징적인 V12의 최신버전으로 830cv의 힘을 발휘하며 최대회전수는 9500rpm까지 올라간다. 특히, 2500rpm부터 최대토크의 80%를 발휘해 저속에서도 매우 즉각적인 반응을 보인다.

페라리는 자연흡기 최초로 선택된 기어의 기능에 따라 최대토크를 변경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도 개발했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변속비가 증가할 때 부드럽고 점진적으로 가속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이는 12칠린드리의 주행감을 독특하게 만드는 중요한 요소다.

12칠린드리 .ⓒ데일리안 정진주 기자

외관 디자인은 1950~1960년대 GT 기반에 공상과학에서 영감을 받은 요소들이 가미돼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12 칠린드리는 812 컴페티치오네의 특징이었던 조각적인 형태와 거리를 두는 대신, 스타일의 통일감을 주기 위해 디자인의 형식은 엄격하게 유지하면서 세련됨을 강조했다.

글로벌 인도 시점은 미국과 유럽에서 올해 4분기에 시작되며 국내에는 내년부터 인도될 예정이다.

12칠린드리 .ⓒ데일리안 정진주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