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스틸, 철강시장 둔화에도 500억 설비투자…성장동력 마련

26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KG스틸은 철강시장 둔화에도 대대적인 설비 투자와 합리화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30일 밝혔다.

KG스틸 CI. [사진=KG스틸]

KG스틸은 총 500억원을 들여 △표면처리설비(이하 ‘CAL SPM’) 신설 △아연도금라인 품종 전환·합리화 △9기가와트(GW) 태양광 설비 도입 등에 투자한다. KG스틸은 이를 통해 제품 생산성이 높아지고 제조 비용은 줄어들어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24일 준공된 CAL SPM은 KG스틸의 고수익 제품인 석도강판의 원료(이하 ‘BP’)를 연간 5만톤을 생산할 수 있다. 이는 KG스틸 연간 석도강판 판매량의 약 10%에 해당한다. 석도강판 생산에 있어 BP 확보가 가장 중요한 KG스틸은 국내 점유율 1위를 더욱 확고하게 유지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KG스틸 관계자는 “CAL SPM 신설은 석도강판 판매량 증대와 원가경쟁력을 보다 끌어 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아연도금라인 합리화는 당장 제조 원가를 낮추는 효과도 있지만, 위축된 건설경기가 살아나며 컬러강판 수요가 증가할 때 더욱 빛을 보게 될 미래 준비 작업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