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마리나 1·2차 상가재건축추진위, 무궁화신탁과 업무협약

39
대우마리나 1·2차 상가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가 무궁화신탁과 독립정산제와 신탁방식 도입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대우마리나 1·2차 상가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

대우마리나 1·2차 상가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는 무궁화신탁과 독립정산제와 신탁방식 도입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아파트와 상가의 분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독립정산제를 도입한다. 각 구성 요소는 별도의 정산 시스템을 통해 운영하며, 독립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이는 입주민과 상가 운영자 간의 이해 충돌을 최소화하고, 각자의 필요에 맞는 투명한 관리가 가능하도록 할 전망이다.

신탁 방식을 도입해 비리도 철저히 방지할 계획이다. 신탁 방식은 프로젝트의 모든 금융 거래와 관리를 신뢰할 수 있는 제3자가 담당함으로써, 자금의 투명한 사용과 공정한 관리가 이뤄진다. 이를 통해 입주자와 투자자 모두가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방침이다.

대우마리나 1·2차는 최첨단 시설과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춘 고급 주거 단지로, 현대인들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다양한 생활 편의 시설을 제공한다. 헬스장, 수영장, 커뮤니티 센터 등 다양한 부대시설이 포함돼 있어 입주민들이 풍요로운 생활을 누릴 수 있다.

김덕환 신탁방식 재건축 추진준비위원장은 “대우마리나 1·2차 재건축은 아파트와 상가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 간에 분쟁 없이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는 독립적인 정산 방식으로 재건축할 계획”이라며 “재건축 과정에서는 투명하고 공정한 신탁 방식을 적용하여 모든 거래가 공개되고, 자금이 투명하게 운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