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조석래 지분 조현준·조현상에 상속…효성그룹 분할 속도

24

㈜효성‧효성티앤씨‧효성중‧효성화학 지분 조현준 몫으로

조현상은 효성첨단소재 지분 물려받아…차남 조현문 몫도 남겨

지난 3월 서울 마포구 효성 마포본사에서 열린 영결식 현장. ⓒ효성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지분 상속 절차가 마무리됐다. 이번 지분구조 변화에 따라 효성그룹의 분할 작업도 한층 구체화됐다. 장남 조현준 회장은 (주)효성, 효성중공업, 효성티앤씨, 효성화학 지분을, 삼남 조현상 부회장은 효성첨단소재 지분을 받게 됐다. 형제의 난을 일으켰던 차남 조현문 전 부사장의 몫도 남겨졌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부친 보유지분 상속에 따른 조현준 회장의 효성 계열사 지분 변동은 ▲㈜효성 22.59%→33.03% ▲효성티앤씨 14.59%→20.32% ▲효성중공 5.84%→14.89%로 ▲효성화학 7.37%→12.40% 등이다.

효성첨단소재 지분을 받은 조현상 부회장은 12.21%에서 22.53% 늘었다.

지난 3월 별세한 조 명예회장이 보유했던 효성그룹 계열사 지분은 ㈜효성 10.14%, 효성중공업 10.55%, 효성첨단소재 10.32%, 효성티앤씨 9.09%, 효성화학 6.3% 등이었다.

조현준 효성 회장(왼쪽)과 조현상 효성 부회장. ⓒ효성

이번 지분 상속은 앞서 발표된 지배구조 개편 작업과 연계됐다. 효성은 지난 2월 신규 지주회사 설립을 통해 2개의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발표가 경영 분리를 의미했다면 이번에는 지분구조까지 분리되면서 그룹 자체의 분할이 구체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효성그룹은 내달 14일 주주총회를 열어 회사분할 승인 절차를 거친 뒤, 7월1일자로 존속회사인 효성과 신설법인인 HS효성의 2개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될 예정이다. 조현준 회장은 존속회사인 효성을 맡아 기존 사업회사들의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조현상 부회장은 효성신설지주를 이끌며 글로벌 첨단소재 사업을 비롯한 성장 잠재력을 갖춘 사업회사들을 중심으로 내실을 다질 계획이다.

재계 관계자는 “(두 형제간) 독립경영체제 구축 방향성을 확고히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조현문 전 부사장도 효성티앤씨 지분 3.37%, 효성중공업 지분 1.50%, 효성화학 지분 1.26% 등을 받게 됐다. 다만 이는 유증대상주식으로 남겨졌으며, 조 전 부사장이 취득에 나설 경우 상속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최근 조 명예회장이 작성한 유언장에 “부모·형제 인연은 천륜”이라며 “어떤 일이 있더라도 형제간 우애를 반드시 지켜달라”는 내용이 담겼다고 알려졌다. 조 전 부사장은 한때 효성에서 경영에 참여했었으나 부친 및 형제들과 마찰을 빚고 회사를 떠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