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자사주 69만주 소각… 매입가 기준 1200억원 규모

46

지난해 매입한 자기주식 69만5626주, 전량 소각 의결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연합뉴스

SK㈜는 이사회를 열고 지난해 매입한 자기주식 69만5626주의 전량 소각을 의결했다고 30일 공시했다.

매입가 기준 1198억원 규모로, 현재 시가총액(약 11조6000억원)의 1%에 달하는 수준이다.

SK㈜는 앞서 지난 2022년 3월 주주총회를 통해 2025년까지 매년 시가총액 1%에 해당하는 자사주를 매입, 소각까지 검토하겠다는 내용의 주주환원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같은 해 8월 당시 시가총액의 1%(약 1687억원)를 웃도는 약 2000억원(95만주·시총 1.3%) 규모 자사주 매입을 발표한 뒤 이듬해 4월 이를 전량 소각했다.

자사주 매입은 주당순이익과 자기자본수익률 등 수익성 지표가 개선과 주당 가치 상승 효과가 있다.

SK㈜는 2023년 10월에도 약 12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위한 신탁계약을 체결했다. SK㈜는 이번 이사회 의결을 통해 다음 달 초 전량 소각할 계획이다.

SK㈜의 별도기준 배당 성향도 2020년 19%에서 2022년 51%로 상승했다. 2023년에도 전년과 동일한 주당 배당금 5000원을 지급하면서 배당 성향이 70%를 상회했다.

앞서 회사 측은 지난해 주주총회에서 배당기준일을 이사회가 결정할 수 있도록 정관을 변경했다. 이를 통해 투자자들이 3월 정기 주총을 통해 배당 규모를 먼저 확인한 뒤 투자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이날 오후 SK㈜ 주가는 유가증권시장에서 전일 대비 9.26% 급증한 15만81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소송에서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도 재산 분할 대상이라는 항소심 판결이 내려지면서 매수세가 강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