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간 만에 조기 소진된 ‘이것’…10만 원 캐시백에 고객 몰렸다

51
6시간 만에 조기 소진된 '이것'…10만 원 캐시백에 고객 몰렸다

케이뱅크가 삼성전자와 손잡고 2만 좌 한정으로 선보인 ‘삼성 AI 라이프 챌린지박스’가 판매 6시간 만에 조기마감 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상품은 이날부터 다음 달 8일까지 판매할 예정이었지만 하루도 채 안돼 한도가 모두 소진됐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이는 시간당 평균 3300여 명이 가입한 셈으로 최근 수신 특판 중 가장 빠른 속도”라며 “정보기술(IT)·가전 기업인 삼성전자와 금융업의 만남으로 업종을 뛰어넘는 금융 상품 출시라는 점에서 고객의 이목을 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상품이 제공한 특별 혜택도 인기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케이뱅크는 챌린지박스 도전에 성공한 고객 전원에게 삼성스토어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10만 원 캐시백 쿠폰을 발급한다. 케이뱅크 체크카드로 100만 원 이상 결제하면 즉시 적용돼 10만 원이 케이뱅크 계좌로 입금된다.

또 챌린지박스의 목표 기간이 30일로 짧은 편이고 매주 5만 원에서 100만 원까지 고객 상황에 맞게 납입 금액을 정할 수 있다는 점도 가입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케이뱅크는 올해 수신 특판을 연달아 진행하며 긍정적인 고객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신규 고객 대상으로 실시한 연 10% 금리 적금 특판에 하루 만에 1만 명이 몰리며 조기 마감돼 3만 좌 앵콜 특판을 진행하기도 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업종 간 색다른 만남의 파격적인 혜택으로 예상을 뛰어넘는 폭발적인 고객 관심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생활 속의 케이뱅크로 다양한 고객 혜택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