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말 은행 부실채권 비율 0.50%…전분기比 0.03%P↑

19

대손충당금 잔액 전분기比 5000억 ↑

서울 시내의 한 시중은행의 대출 창구 모습. ⓒ연합뉴스

3월 말 국내은행 부실채권 비율이 전분기 말 보다 늘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전 보다는 크게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31일 발표한 ‘2024년 3월 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현황’ 잠정치 자료에 따르면, 해당 기간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0.50%로 전분기 말(0.47%) 대비 0.03%포인트(p) 상승했다.

부실채권은 13조4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9000억원 증가했으며, 이어 ▲기업여신(10조7000억원) ▲가계여신(2조5000억원) ▲신용카드채권(2000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대손충당금 잔액(27조2000억원)은 전분기 말 대비 5000억원 증가했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대손충당금 증가에도 부실채권 잔액 증가로 인해 10.9%p 하락했다.

신규발생 부실채권은 4조5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조2000억원 감소했다. 기업여신 신규부실은 3조1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조3000억원 줄었다.

대기업(3000억원)은 전분기 대비 8000억원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중소기업(2조8000억원)은 4000억원 줄었다.

가계여신 신규부실은 1조2000억원으로 전분기와 유사했다.

부실채권 정리규모는 3조5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조2000억원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상·매각(대손상각 9000억원·매각 1조4000억원), 담보처분을 통한 여신회수(8000억원), 여신 정상화(4000억원) 등의 순이었다.

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0.61%)은 전분기말(0.59%) 대비 0.02%p 상승했다. 대기업여신(0.48%)은 전분기말(0.50%) 대비 0.02%p 하락했으며, 중소기업여신(0.69%)은 전분기말(0.64%) 대비 0.05%p 늘었다.

중소법인(0.89%)은 전분기말(0.85%) 대비 0.04%p, 개인사업자여신(0.41%)은 전분기말(0.34%) 대비 0.07%p 상승했다.

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0.27%)은 전분기말(0.25%) 대비 0.02%p 올랐다.


주택담보대출(0.18%)은 전분기말(0.16%) 대비 0.02%p, 기타 신용대출(0.53%)은 전분기말(0.47%) 대비 0.06%p 상승했다.

신용카드채권 부실채권비율(1.61%)은 전분기말(1.36%)과 대비 0.25%p 올랐다.

금감원 관계자는 “고금리, 고물가 등 대내외 불안요인이 여전히 상존함에 따라 부실채권 상·매각 등 은행권이 자산건전성 관리를 강화하도록 지도하는 한편, 잠재리스크 현실화에 따른 신용손실 확대 가능성에 대비해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