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PB우유로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 알린다

26
ⓒGS리테일

편의점이 PB 우유를 활용한 아동 등의 실종 방지 캠페인에 나선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경기북부경찰청과 손잡고 아동 등의 실종 방지를 위한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 알림 및 장려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31일 밝혔다.

‘지문 등 사전등록’은 만 18세 미만 아동, 치매 환자 등 보호가 필요한 사람들의 지문과 사진, 보호자 인적 사항 등을 경찰 시스템에 미리 등록하는 제도다.

지난 12년 첫 도입됐으며, 길을 잃은 아동 등을 조속히 발견해 안전하게 인계하는데 탁월한 효과를 입증해 오고 있다.

GS25는 아동 등 특히 보호가 필요한 국민들의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데 동참하고자 PB 상품 ‘유어스춘식이 우유’ 4종을 통해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를 적극 알려 나가기로 했다.

홍보 효과 등을 고려해 연간 1000만개 이상 소비되는 ‘유어스춘식이 우유’를 이번 캠페인 대표 상품으로 선정했다.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에 대한 안내문과 간편 등록을 돕는 QR코드 등이 ‘유어스춘식이 우유’ 패키지에 삽입되는 방식으로 이번 캠페인이 전개된다.

GS25는 ‘지문 등 사전등록’ 안내 등이 포함된 패키지를 100만개 규모로 사전 제작했으며, 내달 1일부터 전국 GS25 매장을 통해 순차적으로 선보일 방침이다.

고객은 상품 패키지의 QR코드를 통해 경찰청의 ‘안전드림’ 앱을 다운 받은 후 간편하게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

GS25는 PB 우유 외에도 전국 1만7500여점의 오프라인 매장 내 설치된 POS(계산기)의 고객 화면을 통해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 안내문을 송출하는 등 온-오프라인 채널을 적극 활용한 캠페인 전개에도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GS25는 지난 2009년부터 경찰청 등과 손잡고 아동 학대 예방 안내 및 아동 임시 보호소 역할을 하는 ‘아동안전지킴이집’, 여성의 안전한 귀가 돕는 ‘여성 안심 지킴이집’, 치매 노인 등을 보호하는 ‘치매 등대지기’, ‘보이스피싱 예방 플랫폼’ 등의 역할을 수행하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 동참하고 있다.

김현우 GS25 상생협력팀 매니저는 “GS25가 보유한 온-오프라인 플랫폼, PB 상품 역량 등을 적극 활용해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를 널리 알리는 캠페인을 전개해 가고자 한다”며 “아동 등 특히 보호가 필요한 국민들이 더욱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데 GS25가 가장 앞장서 동참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