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론 HBM 생산확대로 한미반도체 수혜 강도 강화”

22
“마이크론 HBM 생산확대로 한미반도체 수혜 강도 강화”

현대차증권(001500)이 미국 메모리반도체 기업인 마이크론의 고대역폭메모리(HBM) 시장 점유율이 급등할 것으로 보여 한미반도체(042700)의 수혜 강도가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곽민정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31일 보고서를 통해 “마이크론이 미국 뉴욕주에 이어 일본 히로시마 팹 건설 계획을 밝히면서 시장 예상보다 큰 규모의 생산능력 확대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메이드 인 USA’ 인공지능(AI) 칩을 확보하고자 하는 미국 행정부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 마이크론은 올해 4%인 HBM 시장 점유율을 내년 30%까지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미반도체의 듀얼 TC 본더는 글로벌 반도체 고객사향 최적화된 장비로, 지난 4월 수주 이후 상반기까지 약 800억 원 수준의 수주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마이크론의 시장 점유율 확대에 따라 필수장비로 한미반도체의 수혜 강도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증권은 한미반도체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및 목표주가 26만 원을 유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