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만에 불거진 아워홈 ‘남매의 난’, 장남에게 힘 실렸다

53
8년 만에 불거진 아워홈 '남매의 난', 장남에게 힘 실렸다
구본성(왼쪽) 전 부회장과 구지은 부회장. /서울경제DB

약 8년 만에 다시 불거진 아워홈 경영권 분쟁이 결국 장남 구본성 전(前) 부회장쪽으로 힘이 실리고 있다. 주주총회에서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되지 못한 데다 구 전 부회장과 장녀 구미현씨가 손을 잡고 이사진을 장악했기 때문이다. 이로써 구 부회장의 시대는 3년 만에 막을 내리게 됐고, 구 전 부회장 측이 최종 승기를 잡을 것으로 전망됐다.

31일 아워홈은 오전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4가지 안건 중 구 전 부회장의 장남 구재모씨의 사내이사 선임안, 이사 보수 승인의 건 2건을 가결했다. 자기주식취득 승인의 건, 감사 보수 승인의 건은 부결됐다.

앞서 지난 달 17일 아워홈은 정기주주총회에서 구 부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을 부결시켰다. 구 부회장과 뜻을 함께 하던 미현씨가 구 전 부회장의 편으로 돌아서며 본인과 본인의 남편 이영열 전 한양대 의대 교수가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이어 구 전 부회장은 구 부회장의 임기가 끝나는 다음 달 3일 전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추가적인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제시했다. 현행 상법 상 자본금 10억원 이상의 법인의 경우 이사회를 구성한다면 사내 이사를 3인 이상 둬야 한다는 규정 때문이다.

그는 아들 구재모씨와 황광일 전 중국남경법인장을 사내이사 후보로 이름을 올렸고, 본인은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되는 안건을 냈다. 결국 이날 임시주총에서 구재모씨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만 통과됨에 따라 결국 사내이사 3명 모두 구 전 부회장 측 인물들로 꾸려졌다

아워홈은 새로운 이사진 임기가 시작되는 6월 4일 전 이사회를 열어 대표이사 선임을 진행해야 한다. 구미현씨가 대표이사직을 맡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지며 사실상 구 부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표이사는 사내이사의 과반수 이상 동의를 얻을 경우 선임된다.

다만 구미현씨가 대표이사직을 맡을 경우 법적 분쟁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미현·명진·지은 세 자매는 2021년 구본성 전 부회장을 밀어낼 당시 의결권 통합 협약을 체결했다. 이사 선임, 배당 제안 등 의결권을 공동으로 행사하겠다는 내용이 주요 골자였다.

구미현씨는 효력의 종결을 주장했지만, 올 초 법원에서는 ‘해당 협약서가 아직 유효하다’는 판결을 내렸다. 이 협약을 깰 경우 최대 1200억원에 달하는 위약벌이 발생한다.

구 부회장은 자기주식취득 승인의 건을 주장하며 경영권 방어에 나섰지만, 이 안은 결국 통과되지 못했다. 이로써 3년 만에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구 전 부회장은 사모펀드(PEF)와 매각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