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나라장터’ 키르기스스탄 진출…양국 업무협약 체결

20

혁신제품 실증사업도 협력

조달청은 키르기스스탄과 전자조달 시스템 ‘나라장터’ 시스템 수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30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조달청

한국형 전자조달 시스템인 ‘나라장터’가 키르기스스탄에 진출한다. 조달청(청장 임기근)은 “‘K-조달’을 대표하는 나라장터 키르기스스탄 진출은 중앙아시아와 독립 국가로서는 최초”라고 설명했다.

조달청과 키르기스스탄 재무부는 지난 30일(현지시간) 한국형 전자조달 시스템 수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국은 업무협약을 통해 나라장터의 키르기스스탄 내 수출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전자조달 지식 공유와 역량 강화 등 양국 간 선진화된 전자조달 시스템 구축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조달청은 “세계 9개국에 수출돼 기술력을 인정받은 나라장터가 디지털 정부 사업을 추진 중인 키르기스스탄에 도입, 본격 운영되면 투명성 개선과 효율성 강화 등 공공조달 선진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양국은 올해 70억원 규모로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 몽골 등 17개국에서 추진 중인 혁신제품에 대한 실증사업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키르기스스탄에서는 경제통상부를 실증기관으로 로봇기술 기반 원격재활 이용 비대면 재활치료 혁신제품을 시범 사용해 공공서비스 개선과 우리 기업 판로를 지원할 예정이다.

임기근 조달청장은 “세계적으로 우수성이 인정된 한국 나라장터를 키르기스스탄에 수출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 중앙아시아 및 독립국가연합(CIS)에 우수한 조달 경험을 널리 전파할 수 있도록 키르기스스탄 및 역내 국가들과의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