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이치아이, 도시바와 1200억원 규모 공급계약 체결

20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비에이치아이가 일본 최대 전력회사 ‘제라(JERA)’가 추진하는 대규모 복합화력발전소 구축 프로젝트에 핵심 설비를 공급한다. 비에이치아이는 ‘도시바 플랜트 시스템앤서비스(이하 도시바)’와 약 1200억원 규모의 복합화력발전 배열회수보일러(HRSG)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비에이치아이 CI. [사진=비에이치아이]

이번 공급계약 체결로 비에이치아이는 일본 아이치(愛知)현 지타(知多) 지역에 구축되는 복합화력발전소에 600MW급 HRSG 총 2기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로써 비에이치아이는 지난 3월 사우디아라비아 타이바(Tiaba)·카심(Qassim)에 이어 또 다시 단일 규모 1000억원 이상의 초대형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주관한 제라는 도쿄전력홀딩스(東京電力)와 주부전력(中部電力)이 출자한 기업이다. 제라는 다양한 화력·복합화력발전소를 운영하며 전기를 생산·공급하고 있으며, 지타 지역이 속한 주부(中部) 지방은 일본 내 대표적 공업지대 중 한곳이다.

일본은 과거 후쿠시마 사태 이후 석탄과 LNG(액화천연가스)를 중심으로 한 화력발전소 건설에 집중해 왔다. 다만 관련 시설들이 최근 노후화되며 글로벌 탈 탄소 기조와 맞물려 복합화력발전소의 전환을 지속 추진 중이다.

복합화력발전소는 천연가스를 활용하지만 높은 열효율을 가진 발전으로 원자력 등과 함께 ‘탄소중립’ 성격을 지니고 있어 친환경 발전 방법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건설을 위한 공사기간도 석탄화력발전소보다 짧아 선진국을 포함한 다양한 국가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비에이치아이가 공급하는 HRSG는 복합화력발전소의 핵심 주기기다.

비에이치아이 관계자는 “도시바와는 과거부터 긴밀한 파트너십을 유지해 왔고 지난해 11월 일본 1위 철강회사향 HRSG 공급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이번 계약까지 체결하게 됐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일본 최대 전력회사가 진행하는 대규모 사업인 만큼 상징적인 면에서나 규모면에서나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일본에서 진행되는 프로젝트들은 사우디 사업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비에이치아이의 독보적인 기술력과 제품 경쟁력을 보여주는 성공적인 레퍼런스로 작용할 것”이라며 “도시바와는 후속 추가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속 논의하고 있고 향후 수주까지 이어지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공급계약 체결로 비에이치아이는 올해에만 총 약 4700억원 규모의 신규 수주고를 올리게 됐다. 특히, 글로벌 전력발전 리서치 전문기관 ‘맥코이 리포트(Mccoy Report)’에 따르면 비에이치아이는 올해 1분기 기준 HRSG 제작사 부문 세계 1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전력설비 시장이 슈퍼사이클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비에이치아이는 HRSG의 핵심 원천기술 보유사로서 수주 모멘텀 확대를 지속 이어갈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