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KL, 신사업 추진 TFT 출범…해외진출 등 3개 과제 선정

47
GKL, 신사업 추진 TFT 출범…해외진출 등 3개 과제 선정
김영산(앞줄 왼쪽 세번째) GKL 사장이 서울 강남구 GKL 본사에서 신사업추진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T) 출범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 제공=GKL

그랜드코리아레저(GKL(114090))가 서울 강남구 GKL 본사에서 신사업추진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T)을 출범했다고 31일 밝혔다. TFT는 공동위원장인 김영산 사장과 김태형 신임 노조위원장을 비롯해 10명의 팀원으로 구성됐다. 중장기 전략 미래과제 후보군과 카지노 역량기반 해외진출 계획을 발표하고 토론 및 의견수렴을 진행했다.

이날 발표된 중장기 전략 미래과제 후보군으로는 △관광산업 인재양성 △카지노 사업 디지털화 △카지노 역량기반 해외진출 등 3부문이다. 카지노 역량기반 해외진출 계획으로는 우수한 인적자원, 독자적 카지노 정보기술(IT)의 기술력, 특화된 인력양성 시스템 등을 기반으로 한 위탁 및 컨설팅 사업 등이 손꼽혔다.

김영산 GKL 사장은 “아시아 카지노 시장은 일본과 태국까지 가세하며 그 경쟁이 더욱 심해졌고, 방한 관광객의 관광 소비패턴 변화 등을 볼 때 GKL도 하루빨리 미래를 대비해야 할 때”라며, “이번에 선정된 3개의 미래과제를 성공적으로 사업화할 수 있도록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GKL은 연구용역 및 공모 등을 통해 문화관광, 레저, 카지노, 소셜(Social), 디지털 등 5개 부문 총 102개의 미래과제를 도출했다. 1차 심사에서 미래이슈 대응방안, 임직원 인식, 사업모델과 고객 명확성 등을 고려해 15개로 후보를 압축하고, 2차 심사를 통해 최종 3개의 미래과제를 선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