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투자자보호기구 워킹그룹 본격 활동

24

프랑스 니스에서 개최

유재훈 예금보험공사 사장(왼쪽)과 토니 페라리 캐나다 투자자보호기금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예금보험공사

예금보험공사는 지난 28일 프랑스 니스에서 개최된 투자자보호기구(ICS) 워킹그룹 회의에 참석해 정식 회원 활동을 개시하기로 합의했다고 31일 밝혔다.

예보는 1998년 증권투자자보호기금이 통합예보기금으로 편입된 이래 투자자 예탁금을 보호해 왔다. 그 일환으로 예보는 해외 사례에 대한 연구와 벤치마킹 등을 위해 지난해부터 해외 주요국 투자자보호기구와의 교류를 강화하고 있다.

예보는 회의에서 캐나다, 미국 및 영국 투자자보호기구를 연이어 만나 투자자보호기구 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유재훈 예보 사장은 지난 30일에 열린 유럽예금보험기구포럼(EFDI) 총회에도 초청 연사로 참석해 ‘지정학적 불안 요인에 대한 예금보험기구의 대응’을 주제로 발표했다. 해외 예보기구 등이 관심을 표명한 예보의 3가지 위기대응훈련(전시, 자체, 금융회사 합동)을 소개했다.

예보는 “자본시장에서의 금융계약자 보호 강화를 위해 ICS 워킹그룹에서의 활동을 지속하는 한편 한국 상호금융권 예보기구의 국제예금보험기구협회 참여를 지원하는 등 국제사회 리더십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