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16개 기관 160여명 참여

24

발전소 인근 주민 초청해 복합 재난 대응 역량 선봬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30일 군산발전본부에서 ‘2024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진행했다. 사진은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이 재난통신망을 이용해 훈련을 지휘하는 모습.ⓒ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이 테러와 건물 붕괴 등 동시다발 위험을 가정한 정부 주관 재난 대응훈련을 진행했다.

서부발전은 지난 30일 전북 군산발전본부에서 ‘2024년 재난 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안전한국훈련은 재난 발생 시 국가 핵심 기반 설비를 보호하고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공기관의 대응 역량을 확인하는 행정안전부 주관 훈련이다.

서부발전은 ‘드론 테러에 의한 유해화학물질 누출, 건물 붕괴 및 화재 대응’을 훈련 주제로 정하고 각본 조율 등 기획 단계부터 유관기관, 민간단체와 적극 협력했다.

민·관·군·경·소방 등 16개 기관 관계자 163명이 참여한 이번 훈련은 유해화학물질 누출, 건물 붕괴, 화재 등 복합 재난을 가정해 강도 높게 진행됐다.

서부발전은 상황전파, 초기대응, 비상대응, 수습복구 순으로 대응체계를 가동했다. 참여 기관과는 재난안전통신망(Ps-Lte)으로 소통해 실제 상황과 다름없는 훈련환경을 만들었다.

높고 위험한 발전시설과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설비를 점검할 때는 무인기(드론)를 활용하는 등 4차 산업혁명 기술도 적극 활용했다.

서부발전은 이날 본사와 재난 현장, 사업소를 실시간으로 연계한 통합훈련도 병행해 최악의 재난 상황에 대비한 단계별 임무, 사업소 지원체계 등을 점검했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재난 유형을 선정해 실전 같은 훈련을 실시하겠다”며 “이를 통해 실제 위기 극복 능력을 키우고 발전소 주변 주민의 불안감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