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앤씨바이오, 중국 자회사 지분 추가확보… 지배력 강화

27
엘앤씨바이오, 중국 자회사 지분 추가확보… 지배력 강화
중국 강소성 쿤산시 소재 엘앤씨차이나 공장 전경. 사진 제공=엘앤씨바이오

엘앤씨바이오(290650)가 중국 자회사인 엘앤씨차이나 지분 23.66%를 추가 취득한다.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엘앤씨바이오는 우선매수청구권을 행사해 엘앤씨차이나 지분 23.66%를 취득했다. 취득 금액은 625만 달러로 거래 상대방은 ‘헬시언 헬스케어 인베스트먼트’(헬시언)다. 이에 따라 엘앤씨바이오의 엘앤씨차이나 지분율은 75.1%로 높아지게 됐다.

헬시언은 엘앤씨차이나 조인트벤처(JV) 설립에 도움을 준 초기 엔젤 투자자다. 엘앤씨바이오 관계자는 “최초 계약서에 따라 헬시언의 지분 23.66%에 대한 우선매수권을 행사해 매우 낮은 가격으로 자회사 지분을 확보하고 지배구조를 강화하게 됐다”며 “이번에 확보된 지분으로 추후 전략적 투자자를 유치해 엘앤씨차이나와 엘앤씨바이오 가치를 증대시키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엘앤씨바이오는 높아진 지분율로 사업 지배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단순 재무적투자자(FI)의 지분 확보를 방지하고 모회사와 자회사 간 경영 효율성을 높여 대외 신뢰도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엘앤씨차이나는 강화된 지배구조로 엘앤씨바이오와 인적·물적 자원을 공유하고 제품 및 서비스 다양화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엘앤씨바이오는 추후 전략적 투자를 유치한 뒤에도 높은 지분율로 엘앤씨차이나의 1대 주주로서 경영권을 유지하면서 투자자와 장기적 협력 관계를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엘앤씨차이나의 중국 시장 진입을 위한 준비는 순조롭다. 올 초에는 중국 쿤산시와 강소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 외자기업 최초로 원재료 특수제품 수입 허가를 받았다. 조만간 인체조직은행 설립을 완료해 현지 원재료 조달 준비를 마치게 된다. 최근 혁신 의료기기 트랙으로 ‘메가카티’ 수입 인허가 신청 및 접수도 완료했다. 엘앤씨차이나는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이 올 하반기 ‘메가덤 플러스’ 수입 허가를 내줄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이환철 엘앤씨바이오 대표는 “이번 우선매수권 행사로 확보된 지분을 토대로 지배구조를 강화하고 의사결정 과정을 효율화했다”며 “낮은 밸류에 확보한 지분을 전략적 투자 파트너 유치에 적극 활용해 중국 사업에 추진력을 더하고 중국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