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수출 11.7%↑…8개월 연속 플러스

46
5월 수출 11.7%↑…8개월 연속 플러스
부산항에 수출 컨테이너가 적재돼 있다. 연합뉴스

5월 우리나라 무역수지가 50억 달러에 가까운 흑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12개월 연속 흑자와 8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전년 동기 대비 성장) 흐름을 이어갔다. 수출 증가율은 지난달에 이어 두자릿수를 기록하면서 완연한 회복세에 접어들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4년 5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7% 증가한 581억 5000만 달러, 수입은 2.0% 감소한 531억 9000만 달러였다. 이로써 무역수지는 49억 6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월간 무역흑자는 지난해 6월 이후 12개월 연속이다. 특히 2020년 12월(67억 달러) 이후 41개월 만에 최대 흑자를 냈다.

지난달 수출액은 2022년 7월(602억 달러) 이후 22개월 만에 최대 실적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 또한 9.2% 증가한 26억 4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 수출이 54.5% 증가한 113억 8000만 달러로 7개월 연속 플러스 흐름을 이어갔다. 디스플레이(15.8%)·무선통신(9.4%)·컴퓨터(48.4%) 수출도 모두 증가하면서 3개월 연속 IT 전(全) 품목 수출 플러스를 시현했다. 특히 디스플레이 수출은 16억 3000만 달러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액수를 나타내면서 10개월 연속 증가했다.

자동차 수출도 4.8% 증가한 64억 9000만 달러로 역대 5월 중 가장 호실적을 냈다. 선박 수출은 20억 6000만 달러(108.4%)로 세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며 10개월 연속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대(對)중국 수출이 7.6% 늘어난 113억 8000만 달러로 2022년 10월(122억 달러) 이후 19개월 만에 최대였다. 대미 수출은 역대 5월중 최대 실적인 109억 3000만 달러(15.6%)를 기록하면서 10개월 연속 증가했다. 중남미 수출(25.5%)은 5개월 연속, 아세안(21.9%), 일본(2.4%), 인도(24.8%), 중동(2.2%)는 각각 2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했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우리 무역수지가 1년 연속 흑자를 기록한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면서 “작년 하반기부터 우리 경제성장을 최전선에서 견인하고 있는 수출이 올 연말까지 우상향 흐름을 지속, 역대 최대 실적 달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도 모든 가용한 역량을 집중해 ‘민관 원팀’으로 총력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