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속폐달 밟는 LS MnM “창사 이래 최대 규모 ‘동정광’ 확보”

28
가속폐달 밟는 LS MnM '창사 이래 최대 규모 '동정광' 확보'
구동휘(오른쪽) LS MnM 대표가 5월 31일 서울 용산구 본사에서 래그나르 우드 BHP CCO와 동정광 구매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S MnM

LS(006260)그룹의 비철금속소재 자회사 LS MnM이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동정광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전력 인프라 대란으로 전기동(구리) 수요가 급증한 가운데 안정적인 원료 확보로 시장 경쟁력이 한층 더 높아지게 됐다.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면서 LS 3세 구동휘 대표가 주도하고 있는 LS MnM의 상장 계획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LS MnM은 세계 최대 광산기업인 BHP와 173만 톤의 동정광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LS MnM은 향후 5년 동안 매년 약 35만 톤씩 공급 받게 된다. 이는 연간 전체 조달 물량의 20%로 도입량으로는 LS MnM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동정광은 전기동, 귀금속 등 비철금속소재를 만드는 주요 원료다. LS MnM은 BHP가 공급하는 원료를 통해 5년 간 전기동 52만 톤을 비롯해 금, 은, 백금, 팔라듐, 셀레늄 등 귀금속과 희소금속, 반도체용 고순도 황산 등 약 7조 원 규모의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동제련 시장에서 안정적인 원료 확보는 생산만큼 중요한 경쟁력으로 작용한다. 특히 이번에 확보한 동정광은 품위(순도)가 30%로 글로벌 평균 품위(25%) 보다 높아 원료 배합과 생산 관리 등 제련소 운영의 효율성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LS MnM은 연간 68만 톤의 생산능력을 보유한 국내 독보적인 전기동 제련업체다. LS그룹에서는 LS일렉트릭, LS전선과 함께 전력 인프라 사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최근 인공지능(AI) 활용 급증으로 전 세계적으로 데이터센터와 전력망 수요가 급증하면서 실적 개선이 기대되고 있다.

전기동은 변압기와 전선 등에 쓰이는 필수 재료로 최근 구리값 급등에 따라 전기동의 제품가격도 올라가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전기동 사업 호조로 실적 개선이 본격화되면 IPO 시기도 앞당겨질 수 있다”고 말했다.

LS MnM은 비철금속 제련사업뿐 아니라 2차전지 소재 사업을 통해 새로운 먹거리를 꾀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29년까지 1조 8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해 울산과 새만금에 대규모 배터리 소재 생산시설을 설립할 계획이다.

구동휘 LSMnM 대표는 “BHP와 상호 신뢰의 파트너십을 이어가 기쁘게 생각한다”며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금속 사업만큼 2차전지 소재사업도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임직원과 함께 열정과 정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