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로 통신품질 3차원 정보 측정

51

KT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5세대 이동통신(5G)과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는 ‘고객 체감 품질 분석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일 밝혔다.

KT, AI로 통신품질 3차원 정보 측정

고객 체감 품질 분석 시스템은 무선 신호의 세기, 노이즈 간섭 비율,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 등을 건물 단위로 분석해준다. 기존에는 위도와 경도에 따른 분석만 가능했지만 이제 고도, 즉 건물 높이에 따라서도 다른 데이터를 얻을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수집 가능한 데이터가 50배 많아진다.

고객 체감 품질 분석 시스템을 활용하면 백화점, 쇼핑몰, 터미널 등 전국 300만 개 건물 내부의 품질을 층과 공간 별로 더욱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다. 특히 지하철의 경우 플랫폼 및 터널 구간의 품질 정보를 노선별로 시각화해서 알려준다.

KT는 고객 체감 품질 분석 시스템에 대형언어모델(LLM)도 도입할 계획이다. LLM을 통해 고객 불편을 사전에 예측하고 체감 품질 개선 솔루션을 추천해주는 방향으로 개발하고 있다.

오택균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은 “고객이 실제로 체감하는 품질을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 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해 현장 직원들이 고객을 위한 품질개선 업무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만들 것”이라며 “고객 불편을 개선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