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1분기 전기차·하이브리드차 글로벌 판매 ‘톱5’

38
현대차·기아, 1분기 전기차·하이브리드차 글로벌 판매 '톱5'
현대차·기아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글로벌 판매량이 올해 1분기 각각 상위 5위권에 진입하며 경쟁력을 과시했다. 사진 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기아의 전기차(EV)와 하이브리드차(HEV) 글로벌 판매량이 올해 1분기 상위 5위권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에는 미국 조지아 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 건설을 마무리하며 친환경차 경쟁력을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2일 SK증권이 인용한 세계 자동차시장 전문 조사기관 마크라인즈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올 1분기 전 세계에서 10만 3970대의 전기차를 팔았다. 중국 전기차 브랜드를 제외하면 글로벌 판매량 4위에 자리한 것이다. 1~3위는 △테슬라(25만 5615대) △폭스바겐(14만 7293대) △스텔란티스(13만 2888대)가 차지했다.

하이브리드차 글로벌 판매량도 상위권을 기록했다. 현대차·기아는 전 세계에서 17만 5979대의 하이브리드차를 판매했다. △도요타(69만 3343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20만 2561대) △스즈키(18만 1320대) △혼다(17만 6267대) 등 4개 일본 완성차 제조사에 이어 글로벌 판매량 5위다.

현대차·기아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유일하게 전기차·하이브리드차 판매량 상위 5위 안에 들며 친환경차 경쟁력을 과시하고 있다. 일본 완성차 브랜드는 하이브리드 대비 전기차 분야에선 상대적으로 밀린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기차에 집중해 온 테슬라는 하이브리드 기술력을 확보하지 못했다.

반면 현대차·기아는 시장 수요 변화에 대응한 유연한 생산 능력을 발휘하며 전기차·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 분야에서 성장을 끌어냈다는 분석이 나온다. 윤혁진 SK증권 연구원은 “현대차그룹의 혼류 생산 경쟁력이 급작스러운 EV 둔화와 HEV 붐에 원활히 대응하게 했다”며 “다시 찾아올 전기차 시대에는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 등 신공장이 경쟁력을 한층 높여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그룹은 빠르면 10월쯤 미국 조지아주에 건설 중인 전기차 전용 공장 HMGMA의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당초 내년 초로 계획한 가동 시점을 앞당긴 것이다. 이곳에서는 연간 30만 대의 전기차 생산이 가능하다. 하이브리드차로 생산 범위를 확대하며 시장 수요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4월 미국 시장에서 처음으로 하이브리드차 판매량 1만 대를 돌파했다. 이승조 현대차 기획재경본부장은 최근 콘퍼런스 콜에서 “HMGMA에 전기차뿐만 아니라 하이브리드차를 생산할 수 있도록 공장 설비를 추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