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證, 하반기 조직개편…은행·증권 자산관리총괄 조직 신설

22

“차별화된 통합 솔루션 제공…원 WM 추진”

서울 여의도 신한투자증권 사옥 전경.ⓒ신한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은 고객 중심의 연결과 확장을 통한 ‘원(One) 자산관리(WM)’ 추진을 위한 조직개편을 6월 1일자로 단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의 특징은 먼저 그룹 차원의 자산관리 사업모델 고도화를 위해 자산관리총괄 조직을 신설한 것이다. 자산관리총괄은 증권·은행의 프라이빗 웰스 매니지먼트(PWM·Private Wealth Management)와 증권 자산관리 비즈니스 역량을 하나로 집중해 증권고객뿐만 아니라 은행고객에게도 차별화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전략, 성과관리, 인사관리(HR), 내부통제 등 그룹 자산관리 비즈니스의 모든 역량을 One WM 관점에서 추진하며 고객 중심의 자산관리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증권과 은행의 협업 강화를 위해 자산관리총괄대표는 증권과 은행 겸직으로 증권 자산관리부문과 은행 WM그룹을 총괄한다.

다음으로 디지털사업의 자기완결형 체계 구축을 위해 자산관리사업그룹을 플랫폼그룹으로 재편하고 전사 디지털 및 플랫폼 관련 조직을 집중 편제한다. 플랫폼그룹은 전사 디지털 ‘마케팅–설계–개발-운영업무’를 일관화해 고객 중심의 디지털 비즈니스 혁신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전사 인공지능(AI) 솔루션과 다양한 외부 플랫폼 기업과의 제휴, 정교한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디지털 마케팅 등 핵심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신한투자증권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자산관리 비즈니스의 틀을 깨는 혁신과 도전에 있다”면서 “조직개편을 통해 지속 가능한 일류 신한투자증권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