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도 6000만원 뚫었다…분양가 줄줄이 고공행진

20
부산도 6000만원 뚫었다…분양가 줄줄이 고공행진
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 모습. 연합뉴스

아파트 분양가 상승세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확산하고 있다.

3일 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센터에 따르면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올해 들어 3.3㎡당 분양가가 최고가를 경신한 곳은 모두 6곳으로 나타났다. 먼저 서울은 지난 1월 분양한 광진구 광장동 ‘포제스한강’이 3.3㎡당 1억 3771만 원에 분양해 같은 달 공급한 서초구 잠원동 ‘메이플자이(6831만 원)’를 가뿐하게 뛰어넘었다. 이들 단지 이전 서울의 최고가는 2022년 3월 분양한 송파구 송파동 ‘잠실더샵루벤’으로 3.3㎡당 6509만 원이었다.

부산에서도 올해 1월 최고 분양가가 집혔다. 수영구 민락동 ‘테넌바움294Ⅱ’가 3.3㎡당 6093만 원에 공급됐는데, 이는 직전 최고가인 ‘테넌바움294Ⅰ(3624만 원)’보다 약 70% 상승한 금액이다. 대전에서는 4월 분양한 유성구 봉명동 ‘유성하늘채하이에르’의 분양가가 3.3㎡당 2452만 원을 기록해 지난해 8월 나온 서구 탄방동 ‘둔산자이아이파크(2033만 원)’를 넘어섰다. 이밖에 충북 청주시 서원구 ‘힐스테이트어울림청주사직(1416만 원)’, 충남 천안시 서북구 ‘힐스테이트두정역(1593만 원)’,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신더샵비발디(1537만 원)’ 등도 직전 최고 분양가를 뛰어넘었다.

반면 미분양이 쌓이거나 청약 수요가 감소한 지역은 신규 아파트 분양가가 낮아지거나 제자리 걸음이다. 대구의 경우 올해 3월 분양한 수성구 범어동 ‘범어 아이파크’의 분양가가 3.3㎡당 3166만 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2022년 3월 공급한 수성구 만촌동 ‘만촌자이르네(3507만 원)’보다 낮은 금액이다. 지난해 약 4만 가구가 입주한 인천은 2021년 11월 분양한 연수구 송도동 ‘송도자이더스타(3.3㎡당 2673만 원)’가 2015년 이후 공급물량 중 여전히 지역내 부동의 분양가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밖에 광주와 울산, 세종, 전남 등도 연내 신규분양이 과거 최고분양가를 넘어서지 못했다.

아파트 분양가 상승의 주 요인은 고금리와 건설원자재 가격 인상,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냉각 등이 꼽힌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발표한 ‘2024년 4월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전국에서 분양된 민간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은 568만 3000원으로 전년 동월(484만 4000원)대비 약 17% 올랐다. 특히 지난해 1분기 민간분양가상한제 적용 사업지가 대규모 해제되면서 분양가 간접통제 수단이 약화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함영진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장은 “청약수요자는 지역별 분양시장의 공급과 수급, 청약경쟁률 등을 두루 살펴 청약통장을 사용할 사업지의 분양가 적정성을 꼼꼼히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