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포항 영일만 앞바다 140억 배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14
尹 '포항 영일만 앞바다 140억 배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실에서 경제 현안과 관련해 국정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3일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며 “최대 14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연구기관과 전문가들 검증도 거쳤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첫 국정상황브리핑을 열고 “산업통상자원부에 동해 심해 석유 가스전에 대한 탐사시추 계획을 승인했다”며 “사전 준비 작업을 거쳐 금년 말에 첫 번째 시추공 작업에 들어가면 내년 상반기까지는 어느 정도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에 들어와 지난해 2월 동해 가스전 주변에 더 많은 석유 가스전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 하에 세계 최고 수준의 심해 기술 평가 전문 기업인 미국의 액트지오사에 물리탐사 심층 분석을 맡겼다”며 “104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1990년대 후반에 발견된 동해 가스전의 300배가 넘는 규모이고, 우리나라 전체가 천연가스는 최대 29년, 석유는 최대 4년을 넘게 쓸 수 있는 양”이라며 “심해 광구로는 금세기 최대 석유 개발 사업으로 평가 받는 남미 가이아나 광구의 110억 배럴보다도 많은 탐사 자원양”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석유 가스전 개발은 물리탐사, 탐사시추, 상업개발 3단계로 진행된다”며 “지금부터는 실제 석유와 가스가 존재하는지 실제 매장 규모는 얼마나 되는지 확인하는 탐사시추 단계로 넘어갈 차례이고 최소 5개의 시추공을 뚫어야 하는데, 1개당 1000억 원이 넘는 비용이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산업통상자원부에 동해 심해 석유 가스전에 대한 탐사시추 계획을 승인했다”며 “세계 최고의 에너지 개발 기업들도 벌써 부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안덕근 산업통상부장관은 질의응답을 통해 “경제 규모는 매장량을 확인해봐야겠지만, 너무 과도한 기대감을 높일 수 있어서 조심스럽다”면서도 “최대 매장 가능성은 140억 배럴로 현재 가치 따져보면 삼성전자 시총의 5배”라고 설명했다.

尹 '포항 영일만 앞바다 140억 배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국정브리핑에 참석해 동해 석유·가스 매장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윤 대통령 오른쪽은 국정브리핑에 배석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연합뉴스

탐사비용에 대해 안 장관은 “4500만 배럴이 나온 동해 가스전을 개발한 총 비용이 1조 2000억원 정도였다”고 말했다. 또 총 140억 배럴의 구성에 대해서는 “추정하기로 약 4분의 1이 석유, 4분의 3은 가스”라며 “추정량이 확정된다면 석유는 우리나라가 4년 사용하는 분량이고 가스는 30년 가까이 사용하는 매장량으로 추정된다”고 강조했다. 안 장관은 “향후 이런 부분은 탐사 시추 통해서 정확한 규모 확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최고의 에너지 개발 기업들이 관심을 보였다는 윤 대통령의 발표에 대해서는 “기업 이름을 특정하긴 어려운 상황이고, 검증 과정에서 자료를 분석하고 검증하는 단계에서 관여했던 최고 수준의 자원개발 기업들이 같이 개발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오전 11시 정부 세종청사에서 2차관 주재로 관련 브리핑을 진행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