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엔블로 출시 1년, 효과·안전성 재입증”

21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대웅제약이 당뇨병 신약 ‘엔블로'(이나보글리플로진) 출시 1주년을 맞아 의료진을 상대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5월 출시한 엔블로 1주년 기념 행사 ‘엔블로드 위크’를 지난달 18~24일 일주일간 온·오프라인을 통해 진행했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지난해 5월 출시한 엔블로 1주년 기념 행사 ‘엔블로드 위크’를 지난달 18~24일 일주일간 온·오프라인을 통해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내분비내과를 비롯한 다양한 진료과 의료진 2만여명이 새롭게 발표된 엔블로와 당뇨병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엔블로 출시 1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심포지엄에서 의료진들은 △엔블로 52주 연장연구 △엔블로·다파글리플로진 스위칭 연구 △경증신기능장애 동반 2형 당뇨병 환자 대상 혈당강하 효과와 장기 복용안전성 등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특히 오는 8월 한국 시장에서 철수 예정인 글로벌 제약사의 SGLT-2 억제제(다파글리플로진)를 대신해 엔블로가 국산 당뇨병 신약으로서 입증된 효과와 안전성을 내세워 당뇨병 환자에게 중요한 치료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대웅제약의 경구용 혈당강하제 ‘엔블로’.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에 성공한 국산 36호 신약 엔블로는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다. 엔블로는 당과 나트륨을 동시에 관리하는 SGLT-2 억제제다. 기존 SGLT-2 억제제 계열 치료제의 30분의 1 이하에 불과한 0.3㎎만으로 동등한 약효를 입증해 우수한 혈당강하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했다

이창재 대웅제약 대표는 “해외 SGLT-2 억제제가 국내 시장 철수를 앞둔 시점에서 의료진들의 국산 당뇨병 신약 엔블로에 대한 기대를 심포지엄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