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화 회장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철강 ESG 상생펀드 출자 규모 확대

20
장인화 회장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철강 ESG 상생펀드 출자 규모 확대
장인화 한국철강협회장(포스코그룹 회장)이 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철의날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김경택 기자

철강업계가 철강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위해 조성한 ‘철강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펀드’ 출자 규모를 2000억 원으로 확대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철강협회는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제25회 철의 날 기념행사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철의 날은 지난 1973년 6월 9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용광로에서 첫 쇳물이 생산된 날을 기념하는 날로 2000년부터 매년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이날 철강업계는 지난 2020년 조성한 ‘철강 ESG 펀드’ 규모를 기존 1500억 원에서 2000억 원으로 증액하기로 했다. 이 편드는 중소·중견 철강기업 지원을 위해 포스코(500억 원), 현대제철(200억 원), IBK기업은행(800억 원)이 각각 출연해 만든 민간 펀드다. 출연 기업 또는 협회의 추천을 받고 ESG 경영 계획을 제출한 기업에 시중금리 대비 1∼2%포인트 감면된 우대금리로 자금을 대출해준다. 올해부터는 지원 대상에 철스크랩 업체를 포함시키고 운영자금뿐 아니라 시설자금도 지원한다.

행사에서는 철강 산업 발전과 상생에 기여한 유공자 31명에 대한 정부 포상이 수여됐다. 류호창 한금 회장은 고탄소강 국산화, 자동차 및 조선용 소재 기술 개발에 기여한 공로로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이상호 포스코 전무는 인도네시아 일관 제철소의 현지 최적화 체제 구축 등으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고, 임무영 현대제철 상무는 산업포장을 받았다. 강희준 영흥 대표이사는 대통령 표창을, 정진영 고려제강 책임연구원과 황병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각각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이날 기념사를 맡은 장인화 한국철강협회 회장은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통상 환경 불확실성 지속 및 주변국과의 경쟁 심화로 최근 철강산업이 녹록치 않은 상황”이라며 “선제적 대응과 수요업계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지금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