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강원, 위닉스 품으로… “하이브리드 항공사 재탄생”

21
ⓒ플라이강원

회생기업 플라이강원의 최종 인수예정자로 위닉스가 확정됐다.

위닉스는 오는 6월 관계인(채권단과 주주) 집회의 인수·합병(M&A) 회생계획안 가결과 회생법원의 회생계획안 인가 절차를 거쳐 플라이강원 인수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위닉스는 플라이강원을 대형항공기와 소형항공기를 함께 운영하는 하이브리드 항공사로 탈바꿈하겠다는 계획이다.저비용항공사(LCC) 시장에서 차별화된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위닉스는 재운항 전까지 사명 변경, 신규 항공기 순차 도입, 취항 노선 확장 등 구체적인 경쟁력 강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며, 강원도민의 이동권 보장과 허브공항(김포, 인천) 확대를 통해 국토 균형 발전에 적극 공헌하겠다는 계획이다.

위닉스는 초기 인수 자금과 인수 완료 후 재운항 준비, 경영정상화를 위한 투자자금 확보방안에 대한 모든 검토를 완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인수 완료 후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플라이강원을 신속하게 정상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위닉스 관계자는 “지난 50년간의 도전과 성장의 경험, 그리고 신뢰의 경영철학을 살려 플라이강원 임직원들과 함께 고객이 신뢰하고 사랑할 수 있는 한국 최고의 항공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