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코스피, 외인·기관 매수세에 2680선 회복…석유·가스株 초강세

20

1.74% 올라…시총 상위株 일제히 오름세

흥구석유·한국석유 등 급등에 상한가 기록

코스닥도 외인·기관 ‘동반 사자’에 상승 마감

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닥·코스피지수, 원·달러 환율 종가 등이 표시돼 있다. ⓒ뉴시스

코스피와 코스닥이 외국인과 개인의 ‘동반 사자’에 힘입어 나란히 상승 마감했다. 코스피의 경우 2% 가까이 오르며 종가 기준으로 3거래일 만에 2680선을 회복했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6.00포인트(1.74%) 오른 2682.52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0.00포인트(0.76%) 오른 2656.52로 출발한 뒤 상승 폭을 늘렸다. 장중 2690.73까지 치솟기도 했다.

투자 주체별로 보면 개인이 4187억원 순매도해 지수 하락을 유도했으나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330억원, 1821억원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다만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에서는 KB금융(-0.13%)을 제외한 9종목이 강세를 보였다. 삼성전자(2.99%)를 비롯해 SK하이닉스(2.64%)·LG에너지솔루션(0.30%)·현대차(4.74%)·삼성바이오로직스(3.01%)·기아(2.55%)·셀트리온(1.59%)·POSCO홀딩스(1.36%) 등이 올랐다.

업종 중에서는 석유·가스 관련 종목들이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동해에 최대 14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면서다.

이에 관련주로 분류되는 흥구석유(30.00%)·한국석유(29.98%)와 동양철관(29.89%)·한국가스공사(29.87%) 등이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했으며 대동스틸(28.91%)·하이스틸(19.91%) 등도 급등세를 탔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지난 주말 발표된 한국 5월 수출이 8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고, 반도체 수출도 전년 대비 54.5% 증가했다”며 “국내 경기의 확장은 긍정적 국면으로 코스피에 플러스(+)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코스닥지수도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세를 바탕으로 상승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74포인트(0.56%) 오른 844.72에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23포인트(0.27%) 높은 842.21로 출발해 839.58~847.07 사이에서 움직였다.

투자 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64억원, 138억원어치 사들였고 개인이 596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에서는 알테오젠(7.05%)과 함께 리노공업(1.49%)·셀트리온제약(1.12%)·레인보우로보틱스(1.01%)·엔켐(0.51%) 등이 오름세를 보였다. 다만 HLB(-6.37%)·HPSP(-2.70%)·클래시스(-1.92%)·에코프로비엠(-1.73%)·에코프로(-1.17%) 등은 내렸다.

환율은 하락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8.4원 내린 1376.1원으로 마쳤다. 전 거래일보다 2.5원 내린 1382원에 출발한 환율은 장중 하락 폭을 늘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