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Q OLED TV 출하량 6% 줄어…LG 1위·삼성 2위

29
ⓒ카운터포인트리서치

글로벌 경기 침체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시장이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3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글로벌 OLED TV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했다.

브랜드별로 보면 LG전자가 OLED TV 출하량 점유율 49%를 기록, 1위를 유지했다. 이 시장에 재입성한 삼성전자는 소니(13%)를 누르고 24%의 점유율을 차지, 2위에 올랐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OLED TV 시장은 2022년 경기 불황으로 정체가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는 중”이라며 “LCD에 비해 높은 가격이 시장 확대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성능면에서 OLED와 견줄만하고 가격 메리트를 가진 미니LED LCD TV와의 경쟁에 직면했다”고 분석했다.

실제 미니 LED(발광다이오드) LCD(액정표시장치) TV 출하량은 49% 증가, 작년에 이어 성장세를 지속했다. 삼성전자가 35%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고 중국 TCL과 하이센스, 샤오미가 각각 28%, 21%, 5%를 나타냈다. 일본 소니와 LG전자는 각각 3%에 머물렀다.

이제혁 DSCC 연구원은 “미니LED LCD TV 출하량 비중은 아직 전체 시장의 2% 내외로 미미하지만, 고해상도와 우수한 색감을 강점으로 매년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