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실적 부풀리기 논란에…생·손보협회 “조작 어려워”

23
보험사 실적 개선 이미지. ⓒ연합뉴스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 이후 보험사들이 실적을 부풀린다는 논란이 제기되자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가 “엄격한 확인을 거쳐 공개되는 정보로서, 인위적인 조작은 어렵다”고 해명했다.

생·손보협회는 지난 3일 “IFRS17 준비 및 시행 과정 전반에 걸쳐 외부 전문가(회계·계리법인) 등과 충분히 협의해 회계기준서에 입각한 결산 프로세스와 방법론을 구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보험회사의 재무제표는 독립된 감사인(회계법인)의 엄격한 확인을 거쳐 공개되는 정보”라며 “인위적인 조작은 어렵다”고 강조했다.

IFRS17 도입 이후 보험사들은 지난해 13조원이 넘는 호실적을 기록하자 실적을 부풀렸다는 논란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올해 1분기에도 손해보험사 31곳을 중심으로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5.4% 늘어나면서 사상 최대 이익을 기록했다.

IFRS17에선 보험계약마진(CSM)이 핵심 수익성 지표다. IFRS17에서 부채로 잡힌 CSM을 상각하는 과정에서 상각률을 초기에 과도하게 높이고, 후기에 낮추는 방식으로 초기 실적을 부풀렸다는 지적이다. CSM 상각률도 보험사마다 제각각이라 논란이다.

이에 대해 생·손보협회는 “방법론에 따라 최선 추정을 통해 CSM을 산출하고 있다”며 “예상보험금, 사업비 대비 실제보험금, 사업비에 대한 차이(예실차)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실차가 일정 범위 초과 시 추가 요구 자본 적립 등 감독상 패널티가 있다”며 “현재 다수의 보험회사가 적정수준의 범위 내에서 예실차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중요한 회계 이슈와 관련한 사항에 대해서는 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적시에 해소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