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소비자물가 2.7% 상승…두달 연속 2%대(2보)

23

사과 80%·배 126%↑…신선과실 39.5%

석유류 3.1%↑…16개월만에 최고상승률

사과와 배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8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두 달 연속 2%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다만 여전히 사과와 배 등을 중심으로 과일물가 불안은 이어졌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4.09(2020년=100)로 작년 같은 달보다 2.7% 올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2.8%에서 2~3월 두 달 연속 3.1%에 머물다가 지난 4월 석 달 만에 3% 밑으로 내려선 뒤 2개월 연속 2%대로 내려서며 둔화 흐름을 이어갔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2.2% 상승했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작년 같은 달보다 3.1% 올랐다. 전월 대비로는 변동이 없었다.

‘밥상 물가’와 직결되는 신선식품지수는 전월보다는 3.0% 하락했지만, 작년 동월 대비로는 17.3% 오르면서 불안한 흐름을 이어갔다.

사과(80.4%), 배(126.3%)를 중심으로 신선과실은 39.5% 상승하면서 4월(38.7%)에 이어 40%에 가까운 오름세를 이어갔다.

석유류 물가상승률은 3.1%로 나타나 전월(1.3%)보다 오름세가 확대됐다. 작년 1월 4.1%를 기록한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공미숙 통계청 경제동향심의관은 “석유류와 건강기능식품 등 가공식품의 상승 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