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 2024] 삼성바이오, 美 현지서 신규 CDO 플랫폼 ‘에스-텐시파이’ 출시

21

고농도 바이오의약품 개발 지원 플랫폼

접종세포농도 평균 30배까지 높여 차별화

CDO 플랫폼 ‘에스-텐시파이’ 이미지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전시회에서 글로벌 고객의 까다로운 입맛을 저격할 신규 서비스를 출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현지시간 3일부터 나흘간 진행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콘퍼런스 ‘2024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바이오 USA)’에서 신규 위탁개발(CDO) 플랫폼인 ‘에스-텐시파이(S-Tensify)’를 첫 공개했다고 4일 밝혔다.

에스-텐시파이는 첨단 배양기술을 적용해 고농도 바이오 의약품 개발을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19년 위탁생산(CMO)에 적용했던 ΄엔 마이너스 원 퍼퓨전(N-1 Perfusion)΄기술의 범위를 확장시켜 CDO에 적용한 플랫폼인 에스-텐시파이를 론칭했다.

신규 플랫폼에 적용된 엔 마이너스 원 퍼퓨전 기술은 최종세포배양 직전 단계(N-1) 단계의 접종세포농도(Inoculation cell density)를 평균 30배까지 높여 최종세포배양단계(N)에 접종 시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 엔 마이너스 원 퍼퓨전은 N-1 단계에서 관류식 배양을 통해 세포 배양과 노폐물 제거를 동시에 진행하며 고농도의 세포 배양을 진행하는 기술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 기술을 토대로 배양기 내 쌓여 있는 노폐물로 인해 세포 농도를 크게 높일 수 없었던 기존 방식의 한계점을 극복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에스-텐시파이를 통해 전통 배양방식인 유가 배양방식(페드배치, Fed Batch)부터 생산성이 향상된 고농도 배양방식까지 역량을 확장함으로써 한층 강화된 CDO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규 플랫폼 뿐만 아니라 신규 서비스 브랜딩을 출시해 보다 적극적인 CDO 마케팅 활동에 나섰다.

‘셀렉테일러’ 프로모션 이미지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바이오 USA에서 CDO 서비스인 ‘셀렉테일러(SelecTailor)’를 선보이기도 했다. 셀렉테일러는 고객사만의 물질 특성 및 개발 전략을 바탕으로 최적화된 개발 맞춤형 CMC(Chemistry, Manufacturing, Control) 패키지 제공 서비스다. 셀렉테일러는 지난해 8월 출시했던 ΄맞춤형 개발 솔루션(Customized CMC Solution)΄을 새롭게 브랜딩해 출시하는 모델이다.

민호성 삼성바이오로직스 CDO개발센터장(부사장)은 “고객사가 원하는 배양 방식과 서비스 제공을 통해 고객사는 바이오의약품 개발 리스크를 줄이고 더욱 빠르게 시장에 진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객사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