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병훈 SK하이닉스 부사장 “HBM 시장은 청신호지만, 신중한 투자 필요해”

14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고대역폭메모리(HBM)는 단기적으로 성장이 확실하지만, 전방 산업이 탄탄히 자리 잡기 전까진 변동성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또 AI 데이터센터의 구축 속도까지 감안해 신중하게 투자를 늘려야 할 것이다.”

류병훈 SK하이닉스 미래전략 담당 부사장. [사진=SK하이닉스]

류병훈 SK하이닉스 미래전략(Corporate Strategy & Planning) 담당 부사장은 4일 SK하이닉스 뉴스룸 인터뷰를 통해 HBM 시장 성장은 긍정적이지만, 시중한 투자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류 부사장은 “인공지능(AI) 서비스가 고도화될수록 메모리 월(Memory Wall)이 한계로 지적된다”며 “이를 극복할 제품으로 HBM이 떠오르고 있고, 따라서 이 제품 수요는 더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메모리 월이란 다음에 처리해야 할 데이터가 메모리에서 도달하지 못해 프로세서가 대기하는 상황으로, 이에 따라 컴퓨팅 성능이 메모리에 의해 결정되는 현상을 말한다.

그는 장밋빛 미래에 대한 기대만이 아니라 앞으로 고려해야 할 변수도 많다고 덧붙였다. 전방 산업의 상황의 변동성 등 모든 시그널을 유심히 살펴 수요를 전망하고 가장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한다.

류 부사장은 “다양한 부서가 저마다 근거를 갖고 시황을 예측하고 공유하는 협업 체계를 만들었다”며 “덕분에 수익성 중심으로 자원(Resource)과 설비투자비(CapEx)를 할당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측 오류를 줄이고 투자 가시성도 명확히 확보했다”며 “올해는 선행기술연구 조직을 초빙해 기술 데이터와 인사이트도 확보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중장기 시장을 더 명확히 가늠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전략에서 직접 개발한 ‘시황 분석 툴(Tool)’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는 전후방 산업 데이터로 회귀 분석해 메모리 시황을 내다보는 모델이다. 미래전략의 분석에 따르면 올해 HBM 시장도 청신호다. PC용, 모바일용, 서버용 메모리에 이어 전도유망한 제품군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미래전략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회사의 성장 방향을 고민하고 지원하는 조직이다. 시황, 트렌드, 경쟁 환경 등을 파악하고 회사의 성장 전략에 반영하여 수익성을 높이는 것이 조직의 주 역할이다. 이에 미래전략은 다양한 부서와 협업해 정보를 폭넓게 수집하고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해 나가고 있다.

올해 류 부사장은 생산·판매를 최적화하고, 제조와 연구개발(R&D)의 원가 효율을 높이기 위해 조직을 재편했다. 특히 그는 전사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조직을 미래전략 산하에 새롭게 편입하고, 기존 조직을 경영전략과 경영기획으로 이원화해 전문성을 높였다. 이로써 미래전략은 단기 및 중장기 전략과 투자 효율, 지정학 이슈까지 들여다보는 조직으로 거듭났다.

류 부사장은 “R&D 조직에서 접한 업계 정보, 선행기술연구 조직에서 파악한 실리콘밸리 하드웨어 변화 등 데이터와 인사이트를 펼쳐 놓고 함께 논의해야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며 “때문에 전사적 차원에서 트렌드를 읽을 수 있도록 원팀 스피릿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좋은 협업의 사례 중 하나로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꼽았다. 최근 AI가 급부상하면서 HBM과 함께 AI 데이터센터에 탑재되는 고용량 기업용 SSD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류 부사장은 “현업에서 이 수요를 빠르게 읽고 전략 부서에 공유해 주면서 사업 전략에 즉시 반영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다”며 “전사가 유기적으로 움직이며 실시간 정보를 공유하는 문화가 정착되면 이것만으로 수천억 원에 달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류 부사장은 장기간 동안 IT와 반도체 산업 역량을 축적하고, SK그룹 내 여러 회사에서 성과를 만들어 왔다. 2012년 SK텔레콤 재직 당시 그는 하이닉스 반도체 인수에 큰 역할을 했다. 이 과정에서 반도체 전후방 산업 특성을 파악했고 이후 SK C&C, SK스퀘어 등을 거치며 IT 산업 변화와 투자 동향도 몸에 익혔다.

그는 “단기적 목표는 어느 곳에 자원을 집중하고, 어떤 제품 라인업을 강화할지 생산·투자 관점에서 최적점을 찾는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생성형 AI처럼 시장 변화를 이끌 기술·사업·거시적 인자를 파악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 장기적 목표는 글로벌 운영 체계를 확립하는 것”이라며 “예컨대 실리콘밸리의 공급망 변화를 감지하면 이를 의사결정에 즉시 반영해 생산·투자를 일사천리로 조정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류 부사장은 “지정학적 상황, 공급망 변화, 기업 간 합종연횡 영향으로 미래 반도체 시장은 급격히 변할 것”이라며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진일보한 운영 체계를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는 큰 그림부터 보고 세부적으로 채워나가는 ‘탑다운(Top Down) 관점’에서 통찰력과 예지력을 키우겠다고 밝혔다.

류 부사장은 “AI 시장 전체를 보면, 전방 사업자들이 지출을 최소화하면서 효율을 높이려는 흐름이 있다”며 “여기서 고객 맞춤형(Customized) 제품의 수요가 증가한다는 인사이트가 나온다”고 말했다. 또 “때문에 앞으로는 경쟁 환경을 고려한 합종연횡과 고객 밀착 서비스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 보고, 미래전략을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