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 탔더니 탄소 배출 줄였다고?…탄녹위, 버스 탑승 때 음성 안내

28

세종시와 MOU…대중교통 이용 독려

시내버스 승객이 교통카드를 찍는 모습(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뉴시스

정부가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일환으로 시내버스 탑승 때 탄소 감축 음성 안내를 시작한다.

대통령직속 2050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탄녹위)는 이달부터 세종특별자치시와 업무협약을 체결, 관내 시내버스를 타면 “탄소가 감축되었습니다”라는 안내 문구를 내보내기로 했다.

탄녹위는 “대중교통 이용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시민 자긍심을 고취하고 더욱 적극적인 실천을 유도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안내 음성은 학생이나 환승 할인 등을 제외한 일반 탑승객이 승차하면서 교통카드를 단말기에 접촉할 때 송출한다. 탄녹위는 세종 시내버스에 시범 적용 후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할 방침이다.

탄녹위에 따르면 우리나라 등록 전체 자동차 가운데 자가용 비율은 92.4%다. 탄녹위는 “자가용 승용차 운행을 10%만 줄여도 연간 51만5767t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할 수 있다”며 “이는 경제적 가치로 127억원이며, 승용차 한 대당 약 285.4kg의 탄소를 줄일 수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김상협 탄녹위 민간위원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필요한 것 중 하나가 전 국토의 저탄소화이고, 이를 위해 국민 여러분께서 대중교통을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대중교통 이용을 통해 탄소중립 행동을 실천하고 계신 국민께서 이번 안내 음성을 통해 나의 삶과 탄소중립이 동떨어져 있는 것이 아님을 체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