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서 또…이번엔 ‘법랑 그릇’서 기준치의 4배 ‘이것’ 검출됐다

23
알리서 또…이번엔 ‘법랑 그릇’서 기준치의 4배 ‘이것’ 검출됐다
연합뉴스

중국 온라인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판매하는 법랑(에나멜) 그릇에서 기준치의 4배가 넘는 카드뮴이 검출됐다.

4일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해외 직구(직접구매) 온라인 플랫폼 제품 안전성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시는 지난 4월부터 시민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해외 직구 상품에 대해 매주 안전성 검사를 하고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그동안 어린이용 제품 위주로 검사를 진행해왔으나 이번은 인체에 직접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식품 용기, 그릇 등으로 검사 범위를 확대했다.

시는 이른바 ‘알테쉬(알리익스프레스·테무·쉬인)’에서 판매하는 주방·식품 용기 가운데 국내 소비자가 많이 구매하는 제품 140개를 선정, 4월부터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 제품 가운데 검사를 마친 58개 제품 검사 결과를 시가 먼저 발표했다.

58개 제품 중 유해 물질이 검출된 제품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판매하는 법랑 그릇 1개로, 기준치(0.07㎎/L)의 4.14배(0.29㎎/L)에 달하는 카드뮴이 검출됐다.

카드뮴은 체내에 유입될 경우 신장을 손상하고 뼈 밀도와 강도를 감소시킬 수 있는 유해 물질이다.

시는 유해성이 확인된 제품에 대해 해외 온라인 플랫폼 사에 판매 중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검사 결과는 서울시 홈페이지와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