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10월27일부터 인천-발리 매일 운항 계획”

19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그룹과 인천-발리 및 바탐 노선 운수협정

제주항공 항공기. ⓒ제주항공

제주항공은 4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페어몬트 호텔에서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그룹과 ‘인천-발리 및 바탐 노선 공동운항을 위한 운수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은 양국 정부의 운항 허가를 완료한 후 오는 동계 운항 스케줄(10월27일)에 맞춰 인천-발리 노선에 주 7회(매일) 운항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노선에는 제주항공의 차세대항공기 B737-8이 투입되며, 항공권은 추후 양사 판매 채널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 인도네시아 정부와의 항공회담을 통해 양국을 오가는 국제선 운항 횟수를 대폭 증대해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했다. 특히 수요가 많은 발리 노선의 경우 운수권 보유 여부와 관계없이 양국 지정 항공사 간 공동운항 협정을 체결할 경우 무제한 운항이 가능해졌다.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는 “B737-8 차세대 항공기 도입을 통한 기단 현대화 작업이 있었기에 이번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이 가능했다”며 “제주항공이기에 가능한 선제적 투자를 바탕으로 어느 경쟁사도 따라잡을 수 없는 핵심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다음 단계를 위한 역량을 축적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항공은 지난달 26일 국토교통부 정기 운수권 배분을 통해 인천-바탐 노선에 주 3회 운항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제주항공은 라이온에어 그룹과의 협업을 통해 해당 노선에 연내 취항을 한다는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