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 이성자 화백 탄생 106주년 기념 오케스트라 공연

19

K-하모니오케스트라, 장애 예술인 아름다운 선율로 감동 선사

지난 3일 열린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소속 장애 예술인으로 구성된 ‘K-하모니오케스트라’ 공연모습.ⓒKTL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소속 장애 예술인으로 구성된 ‘K-하모니오케스트라’가 3일 한국 대표 추상화가인 이성자 화백 탄생 106주년 기념행사 초청공연에서 축하 무대를 펼쳤다고 4일 밝혔다.

공연을 선보인 K-하모니오케스트라는 KTL이 지난 2022년 장애 예술인 10명을 채용해 창단한 장애인 오케스트라다. 창단 이후 KTL은 추가 채용을 통해 총 13명의 장애 예술인과 함께 꾸준히 공연을 선보이며 장애인과 더불어 살아가는 상생문화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행사는 이성자미술관 후원회 주최 하에 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진주시 충무공동 소재) 야외무대에서 개최됐다. 1부 식전행사에서는 정행길 상임 고문의 특별 강연을 포함해 이성자 화백 생전의 이야기를 나눴고 2부 행사에서는 조규일 진주시장의 축사, 신숙자 진주문인협회 시인의 축시낭송, 감사패 수여식 등이 진행됐다.

이후 K-하모니오케스트라가 문화행사에서 합주 2곡, 합동공연 1곡을 선보이며 축하공연을 펼쳤다. K-하모니오케스트라 단원 모두가 뛰어난 실력을 선보이며 현장의 많은 사람들에게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특히 강동일 테너의 협업으로 선보인 ‘O sole mio’는 웅장하면서도 섬세한 선율로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이번 K-하모니오케스트라의 공연은 진주 시민들이 동향 출신으로 문화도시 진주의 위상을 드높인 예술가 이성자 화백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진주시민 단체인 남명사랑, 네팔진주학교, 이성자미술관후원회, 진주포럼은 이러한 공로를 인정해 K-하모니오케스트라 공연 후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 상생·친화에 대한 노력에 감사하는 공로패를 KTL에게 수여했다.

김세종 KTL 원장은 “이성자 화백 탄생 106주년 기념행사에 K-하모니오케스트라가 참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 내 다양한 연주회에 참여하여 장애 인식을 개선하고 지역사회 문화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