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티셔츠 최대 반값…백화점, 무더위 앞두고 봄·여름 시즌오프 행사

37
명품 티셔츠 최대 반값…백화점, 무더위 앞두고 봄·여름 시즌오프 행사
고객이 신세계백화점 본점 본관 4층 분더샵 매장에서 쇼핑하고 있다. 사진 제공=신세계백화점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국내 3사 백화점이 봄·여름 상품을 할인하는 시즌오프 행사를 시작했다. 올해는 3사 모두 MZ세대 사이에서 ‘신명품’으로 인식되며 인기를 끌고 있는 해외 패션 브랜드를 중심으로 행사를 진행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달 말부터 310여개 브랜드를 최대 40% 할인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행사에는 조르지오 아르마니와 드리스반 노튼, 스텔라 맥카트니 등 해외 럭셔리 브랜드부터 폴로 랄프로렌, 맨온더분, 띠어리, 마쥬, 비이커, 리틀 그라운드 등 남성·여성·아동 브랜드 등이 참여한다.

자체 편집매장 분더샵에서는 알렉산더 맥퀸, 베트멍, 피어 오브 갓 등 입점한 200여개 브랜드의 상품을 30∼4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의 대표 캐릭터인 푸빌라와 패션 브랜드 이로(IRO)의 협업 행사도 진행한다.

센텀·강남·광주·대전·대구 5개 점포에서 순차적으로 ‘푸빌라와 떠나는 여행’이란 테마로 티셔츠와 선바이저, 골프 볼마커, 여행용 숄더백 등을 단독으로 선보인다.

명품 티셔츠 최대 반값…백화점, 무더위 앞두고 봄·여름 시즌오프 행사
고객들이 롯데백화점 본점 5층 겐조 매장에서 시즌오프 상품을 구경하고 있다. 사진 제공=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지난달 말부터 해외패션 브랜드의 시즌오프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폴스미스와 지방시, 모스키노, 베르사체, 비비안웨스트우드 등 총 70여개 브랜드를 최대 60% 할인한다.

이는 기존 명품 잡화에 쏠렸던 수요가 해외 패션분야로 옮겨간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올해 1분기 롯데백화점의 해외패션 상품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0% 뛰며 고물가로 침체된 패션 시장에서도 꾸준히 약진 중이다.

브랜드별 할인율은 폴스미스 20∼40%, 지방시 30∼40%, 모스키노·베르사체 30∼50%, 세르지오로시 30∼50%, 레페토 20∼40% 등이다.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는 오는 5일부터 20일까지 프랑스 브랜드 롱샴 팝업스토어, 오는 21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스페인 브랜드 로에베 팝업스토어도 열린다.

안재홍 롯데백화점 럭셔리 디자이너팀장은 “최근 새로운 럭셔리 브랜드들이 한국 시장에 진출하는 등 해외패션은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시즌오프 행사가 해외패션 상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명품 티셔츠 최대 반값…백화점, 무더위 앞두고 봄·여름 시즌오프 행사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전경. 사진 제공=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도 남녀 해외패션·컨템포러리·잡화 등 100여개 브랜드를 10∼50% 할인한다. 더위가 일찍 시작된 만큼 지난해보다 셔츠, 블라우스, 원피스 등 여름 상품 물량을 20∼30% 늘렸다.

지난달 말 랑방, 로샤스, 발망 등이 할인을 시작했고, 오는 6일부터 가니, 스튜디오니콜슨, 이자벨마랑, 토템, 아워레가시, 꼼데가르송컬렉션 등이 순차적으로 시즌오프를 진행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브랜드별 할인 품목과 물량을 역대 최대 규모로 준비했다”며 “상품 수량이 한정돼 있어 행사 초반을 노리면 ‘알뜰 쇼핑’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