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혁신기업 신기술·신제품 국내외 인증애로 해소…해외진출 지원

16

기재부, 국내·외 인증 지원사업 설명회

기획재정부 전경 ⓒ데일리안 DB

정부가 국내 혁신기업을 대상으로 신기술·신제품 국내외 인증 지원사업을 강화한다.

기획재정부는 4일 원스톱 수출·수주지원단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서 신기술·신제품을 보유한 경쟁력 있는 국내 혁신기업을 대상으로 국내·외 인증 지원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그간 혁신기업이 글로벌시장에 진출할 충분한 기술경쟁력을 갖추고도 새로운 기술이 국내·외 인증기준에 정확히 부합되지 않는 경우가 많거나 다양한 기관에서 제공 중인 정보를 어디서 얻어야 할지 몰라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지원단은 총 7개 기관 인증 관련 정보를 한 곳에서 받을 수 있는 합동 설명회를 실시해 혁신관련 인증제도(산업융합 적합성인증, 정보통신기술(ICT)융합 인증) 및 규제 샌드박스 제도 운영과 활용방안, 해외인증지원사업과 이를 통한 해외시장진출 지원사업까지 망라해 기업에 정보를 제공했다.

해당 기관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해외인증지원단,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이다.

설명회에는 의료기기, 화장품, 식품, 전자제품 등 88개사 114명이 참여한 가운데 1:1 맞춤형 상담도 지원했다.

나성화 지원단 부단장은 “혁신기업은 성장잠재력이 크고 차세대 우리나라 수출을 이끌어갈 중요기업”이라며 “이미 기술력 인정을 충분히 받은 만큼 적절하고 빠른 국내외 인증 적용과 해외시장 진출 지원을 통해 수출에 활력을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