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건설, 최신 드론체계 도입…스마트건설 기술 선도

23
신세계건설은 최신 드론 완전자동화 기술인 ‘DJI DOCK2’를 국내 건설사 최초로 현장에 적용한다.ⓒ신세계건설

신세계건설은 최신 드론 완전자동화 기술인 ‘DJI DOCK2’를 국내 건설사 최초로 현장에 적용한다.

4일 신세계건설은 세계 최대 드론 플랫폼 업체 드론디플로이(DroneDeploy), 산업용 드론 서비스 기업 MGIT와 협력해 최신 드론 체계인 ‘DJI DOCK2’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드론 전문업체 들과의 꾸준한 협력을 통해 도킹스테이션 기능을 최적화했으며, ‘스타필드청라 1단계’ 현장에서 테스트를 완료했다.

DJI DOCK2는 도킹 스테이션을 사용하는 최신 자동화 드론 시스템으로, 이번 도입은 건설현장의 공정관리 업무 효율성 증대, 안전과 품질 관리 강화 측면에서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건설 현장의 측량, 부지 조사, 시공 현황 모니터링, 작업자 안전 관리, 철골 접합부 품질 점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공중에서 전체적인 관리가 필요한 대형 프로젝트(복합 쇼핑몰, 복합 터미널, 초고층 주상복합 등)의 경우 최신 드론 기술은 큰 경쟁력이 될 수 있다.

DJI DOCK2는 드론 비행, 충전, 데이터 업로드 등 모든 과정을 자동화해 업무효율성 및 활용도를 크게 높일 수 있다. 또 기존 모델에 비해 소형화되고 비용 또한 합리적이어서 건설 현장에서 활용하기에 적합하며, 이동과 설치가 용이해 쉽게 적용할 수 있다는 점 또한 장점이다.

신세계건설은 기존에도 다수 현장에서 BIM, 3D스캔, 드론을 활용하는 등 스마트건설 기술 도입과 적용에 앞장서 오고 있다.

신세계건설 관계자는 “드론 도킹스테이션은 향후 대형 현장 위주로 적용 현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으로, 앞으로는 드론 뿐만 아니라 다양한 자동화된 스마트건설 기술을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라며 “이러한 기술 도입은 건설 현장의 안전성을 높이고, 작업의 정밀도를 향상시키며, 전체 건설 과정의 효율성 증대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