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0% ‘AI탓 일자리 줄것’…절반은 ‘챗GPT가 생산성 도움'”

65

더폴 플랫폼 2만7천명 설문…’프롬프트 엔지니어’ 전망은 긍정 더 많아

챗GPT
챗GPT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인공지능(AI) 챗봇 챗GPT를 비롯한 생성형 AI의 보편화가 인간의 일자리를 늘리기보다는 줄일 것으로 우려하는 여론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여론조사 플랫폼 더폴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3일까지 2만6천860명을 대상으로 AI가 일자리에 미칠 영향 관련 설문을 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챗GPT 등으로 주목받고 있는 AI 기술로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9.28%(1만5천922명)는 많은 일을 AI가 담당하게 되고, 인간의 일자리는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21.12%(5천673명)는 과거 산업혁명 이후 오히려 일자리가 늘어난 것처럼 일하는 방식이 바뀔 뿐 인간의 일자리는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19.6%(5천265명)는 ‘잘 모르겠다’에 투표했다.

AI 모의면접
AI 모의면접

[연합뉴스 자료사진]

만일 AI가 인간의 일자리를 모두 대신하는 상황이 빚어진다면 어떨지에 대해서는 49.13%(1만3천197명)가 ‘빈부격차가 심해지고, 인간의 쓸모가 줄어들어 디스토피아가 될 것’이라며 부정적일 것이라고 답했다.

29.18%(7천838명)는 인간이 일에서 해방되고 그에 맞는 제도가 도입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긍정적으로 본다고 했다. 나머지 21.69%(5천825명)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

응답자 60%가량은 AI가 인간 업무를 대체할 것으로 우려했지만, 챗GPT가 생산성을 높인다고 보는 답변은 그보다 적게 나왔다.

최근 가장 주목받는 생성형 AI인 챗GPT가 생산성에 얼마나 도움이 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29.69%(7천974명)가 ‘약간 도움이 된다’, 20.23%(5천435명)가 ‘큰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도움이 된다고 보는 답변이 49.92%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별로 도움 되지 않는다’, ‘전혀 도움 되지 않는다’는 답변은 각각 12.59%(3천381명), 9.4%(2천526명)였다. 잘 모르겠다는 답변도 28.09%(7천544명)이나 됐다.

생성 AI가 최고의 결과물을 내놓는 데 필요한 명령어(프롬프트)를 만들고 AI 관련 인력을 훈련하는 새 직업 ‘프롬프트 엔지니어’ 전망은 긍정적으로 보는 비율이 부정적인 비율보다 다소 높았다.

AI와의 의사소통이 중요해지며 수요가 증가해 제도화된 직업군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는 답변이 39.11%(1만504명), AI 시대에는 모두 자연스럽게 활용법을 터득할 테니 인터넷 초창기 열풍이 불었던 ‘정보검색사’ 사례처럼 사장되리라는 답변이 31.22%(8천387명)였다. ‘잘 모르겠다’는 29.67%(7천969명)였다.

전문가들은 AI의 발전이 반드시 대량 실업을 불러오는 것은 아닐 것이라면서도 AI 활용 역량 등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노동 시장 양극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AI 법·윤리 전문가인 김병필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AI가 일자리 증감에 미칠 영향을 지금 섣불리 진단하기는 어렵고, 단기적으로도 크게 일자리가 사라질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다만 20∼30년 내로 생산성이 높은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간의 격차가 커져 양극화가 빚어질 수 있는데, 사회적 안전망을 위한 고민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h@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