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10명 중 8명, ‘소통형 리더’ 선호… 취업 조건 1위는 ‘워라밸’

61

전국경제인연합회 설문 결과 MZ세대는 소통형 리더를 선호하고 있었다. / 사진=뉴시스

MZ세대(20·30대)들이 가장 선호하는 리더십 유형은 ‘소통형’이며 취업을 희망하는 조건은 월급보다 워라밸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0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MZ세대 8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가장 선호하는 경영진의 리더십 유형으로 10명 중 8명이 ‘소통형'(77.9%)을 선택했다.

강한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신속한 결정을 내리는 ‘카리스마형’은 13.9%, 직원에게 권한을 위임하고 업무 처리 시 자율성을 부여하는 ‘위임형’은 8.2%였다.

2030 MZ세대들은 기업의 긍정적 이미지 제고를 위해 필요한 요소로 ‘기업 내 조직원 간 소통 강화'(37.2%)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적극적 투자 및 일자리 창출(29.7%), ▲좋은 제품과 서비스 생산(24.7%), ▲ESG 적극 실천(5.7%), ▲기업 역할에 대한 홍보(2.7%) 순이었다.

젊은 경영자들이 보이는 MZ세대와 적극적인 소통 행보에 대해서는 ‘긍정적’이라는 평가가 70.2%에 달했다.

MZ세대들은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보장되는 기업'(36.6%)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월급과 성과보상체계가 잘 갖추어진 기업(29.6%), ▲정년보장 등 안정적으로 오래 일할 수 있는 기업(16.3%), ▲기업과 개인의 발전가능성이 높은 기업(10.4%), ▲기업 문화가 수평적이고 소통이 잘 되는 기업(3.8%), ▲사회적 기여도가 높은 기업(3.3%) 순이었다.

전경련 관계자는 “월급과 정년보장보다 개인의 삶을 중시하는 인식 변화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고 전했다.

기업에 대한 생각에 대해서는 비호감보다 호감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대체로 높았다. 대기업에 대한 호감도가 가장 높았으며(호감 64.4%, 비호감 7.1%), 중견기업(호감 51.2%, 비호감 7.8%), 공기업(호감 46.6%, 비호감 17.4%), 스타트업(호감 38.0%, 비호감 15.5%), 중소기업(호감 21.1%, 비호감 36.1%) 순이었다.

기업들의 한국 경제 사회 발전에 기여도와 관련해서는’기여했다’고 응답한 비율이’기여하지 않았다’고 응답한 비율보다 높았으며, 대기업(89.4%), 중견기업(80.0%), 중소기업(50.8%), 공기업(47.4%), 스타트업(47.3%) 순이었다.

향후 혁신·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생각되는 기업에 대해서는 대기업(73.4%)이 중견기업(62.6%), 스타트업(59.4%) 보다 높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