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개최

71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사평가원)이 창의적 비즈니스 모델과 혁신 스타트업 발굴을 위해 ‘2023년 보건의료빅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한다.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심사평가원,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공동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이날(10일)부터 6월 8일까지 60일간, ‘아이디어 기획’과 ‘제품 및 서비스 개발’ 2개 부문으로 공모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을 통해 참가 신청할 수 있다.

올해는 경진대회 참여 촉진을 위해 공모기간을 10일 연장해 60일동안 공모하며, 수상팀을 확대해 총 16개 팀을 시상한다. 공모한 창업 아이디어 등 아이템을 대상으로 1차 사업계획서 서류심사, 2차 캐주얼 인터뷰, 3차 발표심사를 거쳐 수상작이 선정된다.

최종 발표심사에 진출한 6개 팀에게는 보건복지부장관상(최우수 2팀, 우수 2팀)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상(장려 2팀)이 주어지고, 총 2200만원의 상금도 지급된다. 각 부문별 최우수팀은 행정안전부 주최 ‘제11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에 보건복지부 대표과제(보건분야)로 추천될 예정이다.

모든 수상팀에게는 보건의료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며, 데이터 이용 수수료도 면제된다. 또한 법률·홍보·투자 등 분야별 사업화 기반 마련 멘토링 교육, 창업전문가 1대 1 세부코칭 등 스타트업 관련 후속 전문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강중구 원장은 “이 대회를 통해 혁신적인 창업 아이디어와 제품 및 서비스를 발굴해 보건의료빅데이터 활용 촉진에 앞장서겠다”며 “창의적 비즈니스 모델과 혁신 스타트업이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의 미래 성장을 견인하고,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