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폭탄 안은 영끌족, 동결에 한숨 돌렸다… 대출이자 6000만원 뚝

186

그래픽=김은옥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올 2월에 이어 이달에도 두 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3.50%로 동결하면서 이자 고통에 시달리던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족들이 부담을 덜게 됐다.

한은은 물가 상승률이 둔화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처음 언급하면서 시장에선 금리 인상 사이클이 사실상 종료됐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한은 금통위는 11일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고 현행 3.50%인 기준금리를 동결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에 이어 두 차례 연속으로 동결 결정을 내린 것이다. 물가상승률이 지난해 7월 6.3%까지 치솟다가 지난달 4.2%로 낮아진 데다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한은 금통위는 두 달 연속으로 금리 동결 결정을 내린 것이다.

수출 부진 여파로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전분기 대비)은 지난해 4분기 마이너스(-0.4%)로 돌아선 데 이어 올 1분기에도 역성장 기조에서 벗어날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올 1∼2월 경상수지는 11년 만에 두 달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한은이 두 달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것은 금리를 올리기 시작한 2021년 8월 이후 처음이다.

금융권에선 한은이 사실상 올 1월 베이비스텝(금리 0.25%포인트 인상)을 끝으로 2021년 8월부터 이어왔던 금리 인상 기조를 사실상 끝낸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선 한은이 이르면 올해 안에 금리 인하에 돌입할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최근 1년6개월간 기준금리가 3.00%포인트 뛰는 동안 이자 부담이 급증한 대출자들은 한숨 돌리게 됐다.

이미 시장금리는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선반영되면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은행채(무보증·AAA) 5년물 금리는 지난달 2일 4.564%에서 지난 10일 3.81%까지 떨어졌다. 이에 은행채 5년물을 준거금리로 삼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는 3%대로 내려앉았다.

이에 더해 은행들은 대출자들의 이자 경감을 위해 가산금리를 낮추고 우대금리를 확대하는 방식으로 금리인하에 나서고 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의 주담대 고정금리는 지난 1월17일 4.36~6.29%에서 지난 10일 연 3.64~5.90%로 떨어졌다. 약 3개월 만에 금리 하단이 0.72%포인트, 금리 상단이 0.39%포인트 하락한 셈이다.

4억원의 주담대를 30년 만기, 원리금균등상환 방식으로 빌린 경우 금리가 4.36%였을 경우 월 원리금이 199만원인데 현 최저금리인 3.64%가 적용되면 월 원리금은 약 183만원으로 월 이자가 16만원 가량 줄어든다. 총 대출이자는 3억1770만원에서 2억5793만원으로 약 5977만원 줄어든다.

은행권 관계자는 “대출금리 인하는 신규 대출에만 적용되지만 조만간 변동금리 재산정 주기가 오는 기 대출자들도 2분기 중 금리 인하를 체감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