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트위터 산 진짜 이유? 판사 때문에…CEO는 우리집 개”

185


“트위터 살 때 직원 8000명→현재 1500명…곧 손익분기점”

/사진=BBC방송캡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 인수 후 적극적인 비용 절감과 대규모 정리해고로 “손익분기점에 거의 도달했다”고 말했다. 머스크 CEO는 트위터를 떠났던 광고주들도 대부분 돌아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11일(현지시간) 머스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트위터 본사에서 영국 BBC방송과 인터뷰를 통해 “상황이 잘 풀린다면 이번 분기(2분기)에는 현금흐름이 플러스일 것”이라며 “대략 손익분기점에 도달한 상태(roughly breaking even)”라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를 인수했을 때 유동성 문제를 포착했다. 약 30억달러(약 4조원)가 마이너스인 상태였다. 4개월밖에 못 버티는 금액이었다”며 “때문에 대규모 정리해고 등 과감한 결단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기자가 “해고는 정당했다고 생각하느냐?”고 되묻자 머스크 CEO는 “당시엔 과격한 조치가 필요했다”고 답했다. 머스크 CEO는 당시 8000명이던 직원 대부분을 해고하고, 현재는 1500명 정도만 남았다고 밝혔다.

또 광고 매출도 회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머스크 CEO는 “광고주가 이미 돌아왔거나 곧 돌아오겠다고 한 상태”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시점은 밝히지 않았다고 BBC는 전했다.

트위터를 왜 샀냐는 질문에 머스크 CEO는 “판사 때문”이라고 답했다. 머스크CEO는 지난해 트위터 인수 의사를 밝혔다가 철회한 다음, 다시 인수결정을 발표한바 있다. 왜 마음을 바꾼 것이냐는 질문을 받은 머스크는 “판사가 그렇게 하도록 한 것”이라며 “그래, 그게 이유야”라고 말했다.

트위터 CEO에서 내려가기로 한 이유를 묻는 말에 머스크 CEO는 “내가 키우는 강아지가 지금 트위터 CEO다”라고 농담하며 크게 웃었다. 이에 대해 BBC는 억만장자들 특유의 실없는 농담(Dirty joke)과 진지하지 않은 대답을 내놓은 모습이었다고 평가했다.

앞서 머스크 CEO는 작년 4월 개인 자격으로 트위터를 인수하기로 회사 쪽과 합의했다. 하지만 3개월 뒤인 7월 초 트위터에 가짜 계정이 많고, 회사 측이 정보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계약 파기를 선언했다. 때문에 전임 트위터 경영진은 당초 인수 계약을 강제하기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재판 연장을 시도했지만 실패한 머스크 CEO는 같은 해 10월 다시 트위터를 인수하겠다고 발표했다. 현지 언론은 머스크 CEO가 재판부 결정을 뒤집을 자신이 없어서라고 분석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