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병역면탈자 찾아낸다..병원진료·출입국 기록 샅샅이

68


행안부 통합데이터센터, 병역면탈 단속 등 5개 분야 12개 과제 선정해 정부 정책결정 지원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2023년도 첫 병역판정검사가 열린 1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인지방병무청에서 검사 대상자들이 신체 검사를 받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2.01.

정부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병역면탈 의심자를 찾아낸다.

행정안전부 통합데이터분석센터는 국민생활과 밀접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정부 정책결정을 지원하기 위해 병역면탈 단속 등 5개 분야 12건의 데이터 분석과제를 선정해 이같이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통합데이터분석센터는 이달 중 외교부와 병무청·부산시 등 수요기관과 함께 데이터 수집 및 활용방안을 구체화한 뒤 연말까지 데이터 분석과 모델 개발을 진행할 방침이다.

센터는 우선 불법 병역면탈 예방과 단속을 위한 분석모델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출입국 기록과 각종 병원진료 기록, 고용보험 가입이력 등을 토대로 병역판정 이후에도 추적관리를 통해 병역면탈 시도가 있었는지 확인에 나선다.

생활 필수의약품 수급 불안 상황을 예방하기 위한 분석모델과 산업재해 취약 지수 예측 모형 개발도 추진한다. 신종플루와 코로나19 등 감염병 유행 상황에서 필수의약품의 수급 불안이 발생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국민수요가 큰 필수의약품의 평상시 수급 현황을 점검(모니터링)하고 이에 기초해 수요를 예측해 물량 부족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한다. 또 지역별 산재보험 적용 사업장의 사고질병 유형, 산업재해 발생 변화 등을 분석하고 지수화해 결과를 외부에서 활용 가능하도록 개방한다.

센터는 또 재난현장의 골든타임 확보에 필요한 소방차 출동 최적경로 분석 및 저수지 수위 변화 예측에 나선다. 시간대별 주정차 단속현황, 도로별 교통량 및 이동시간 등을 분석해 개선 조치가 필요한 도로 내 장애 요소를 발굴하고 최적의 이동 경로를 제안한다. 최근 남부 지방의 극심한 가뭄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하는 상황과 관련 강수량을 기반으로 저수지 수위 변화를 예측하는 과제도 함께 추진한다.

아울러 신규창업이나 업종변경을 고려하는 소상공인들에게 상권별로 적합 업종을 제시하고 상권 주변 인구특성과 소비성향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상권별 적합 업종을 지수 형태로 제시한다. 이밖에 지역내 최적의 대중교통 노선을 파악하고, 시간대별 대중교통 수요 및 이동경로, 교통수단별 이용자 규모 등을 분석해 주민들의 편익을 최대화할 수 있는 대중교통 노선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용석 행안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과학적 데이터 분석을 통해 정부정책이 국민의 마음에 더욱 가까이 다가설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면서 “정부 내에서 데이터분석과 활용이 일상화될 수 있도록 맞춤형 분석환경 제공, 분석 역량 강화 등 입체적 지원을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